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Possible Renoir found at flea market

By 윤민식

Published : Sept. 9, 2012 - 16:22

    • Link copied

A woman at a Virginia flea market paid less than $60 for a box containing a painting that may be the work of French artist Pierre-Auguste Renoir.

The painting is believed to be Renoir's "Paysage Bords de Seine," a 5.5-by-9-inch pastel river scene. The work has been valued at between $75,000 and $100,000, The New York Times reported.

The owner, who wishes to remain anonymous, brought the painting to the Potomack Company, an auction house based in Alexandria, Va., where Anne Norton Craner, the company's fine arts specialist, said she is convinced it is a Renoir.

"You just see it and you know it's right," Craner said.

Craner said she did some research and found the painting was purchased from the Bernheim-Jeune gallery in France in 1925 and later sold to Herbert May, the husband of Sadie A. May, a collector in Maryland.

How the painting made its way from the Mays' collection to a box at a flea market is a mystery, Craner said.

The painting is set to be auctioned off on Sept. 29. (UPI)



<관련 한글 기사>


6만원주고 샀는데 알고보니 1억짜리?!


미국에서 한 여성이 벼룩시장에서 단돈 60달러(한화 약 6만7천원)에 구입한 그림이 무려 1십만 달러 (한화 약 1억1천3백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나 화제가 되고 있다.

UPI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버지니아 출신 익명의 여성은 1년반 전에 구매한 잡다한 물품들이 들어있는 상자를 정리하다가, 르누아르라는 이름이 적힌 한 그림 액자를 발견했다고 한다.

그림을 경매회사 포토맥 컴퍼니에 가지고 가서 감정을 의뢰한 여성은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 작품이 프랑스 거장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의 ‘센 강변의 풍경(Paysage Bords de Seine)’이라는 것.

포토맥 컴패니의 회사의 미술 전문가 앤 노튼 크레이너는 이 작품이 르누아르 진품임을 확신한다며 “그냥 보면 바로 알 수 있다”라고 단언했다.

이 작품은 7만5천달러에서 1십만 달러 사이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추정된다.

크레이너는 그림에 대해 조사를 더 했고 그 결과 1925년에 프랑스의 베르넹-죈느 갤러리에서 판매된 후 나중에 메릴랜드에 사는 수집가 새디 A. 메이의 남편 허버트 메이에게 팔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러나 메이의 수중에서 어떻게 벼룩시장까지 흘러갔는지는 아직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이 작품은 9월 29일에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