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DreamWorks to make ’Kung Fu Panda 3’ in China

By Korea Herald

Published : Aug. 7, 2012 - 14:27

    • Link copied

The main character of Kung Fu Panda series named The main character of Kung Fu Panda series named "Po" (DreamWorks)

DreamWorks Animation and Chinese partners announced plans Tuesday to co-produce the next “Kung Fu Panda” movie and develop an entertainment district in Shanghai, expanding Hollywood’s fast-growing ties to China.

Hollywood studios have announced a flurry of deals with local partners to gain access to Chinese financing and a government-controlled film market that is growing strongly at a time of weak ticket sales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Kung Fu Panda 3” will be produced in China and released in 2016, according to DreamWorks Animation SKG Ltd. and its state-owned local partners _ China Media Capital, Shanghai Media Group and Shanghai Alliance Investment.

They said the movie will be produced by a new joint venture, Shanghai Oriental DreamWorks Film & Television Technology Co. DreamWorks will own 45 percent of the company and the Chinese partners will hold stakes totaling 55 percent.

The “Kung Fu Panda” movies, about a bumbling panda who becomes a martial arts hero, are hugely popular in China. They prompted debate about why a Hollywood studio was more successful than the country’s own studios at creating a successful movie based on Chinese themes. (AP)


<관련 한글 기사>


쿵푸팬더3, 쿵푸 ‘본고장’에서 만든다

드림웍스 애니메이션과 중국 협력사들이 “쿵푸팬더” 시리즈의 차기작을 상하이에서 합동으로 제작할 계획이라고 화요일 밝혔다.

미국과 유럽지역에서 영화 티켓 판매수익이 약화되자 헐리우드 제작사들은 거대 자본과 정부의 통제를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영화시장의 협력사를 물색하기 위해 기민하게 대처해왔다.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애니메이션 “쿵푸팬더” 시리즈의 차기작이 중국에서 제작된다는 소식은 차츰 더 긴밀해져가는 중곡과 헐리우드의 관계를 반영하고 있다.

드림웍스 애니메이션과 중국 관영의 현지 협력사인 상하이미디어그룹과 국부펀드사인 상하이 얼라이언스 인베스트먼트에 따르면 “쿵푸팬더3”는 2016년 개봉을 목표로 중국 내에서 제작될 예정이다.

드림웍스와 협력사들은 쿵푸팬더 신작 제작을 위해 상하이 “오리엔탈 드림웍스”를 합동으로 출범하여 드림웍스가 45퍼센트, 기타 중국 협력사들이 55퍼센트의 지분을 소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쿵푸팬더” 시리즈는 쿵푸 영웅이 되는 한 팬더의 모험기를 소재로 한 애니메이션 영화로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이 영화는 중국의 소재를 바탕으로 한 헐리우드 영화가 왜 중국이 제작한 영화보다 더 큰 인기를 끌게 되는가에 대한 중국 내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코리아헤럴드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