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Kid CT scans linked to small leukemia risk

By 문예빈

Published : June 8, 2012 - 09:56

    • Link copied

Children and teens scanned multiple times by computed tomography have a somewhat increased risk of leukemia and brain tumors, U.S. and British researchers say.

Senior investigator Amy Berrington de Gonzalez of the Division of Cancer Epidemiology and Genetics at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 and colleagues at Newcastle University in England obtained CT exams from radiology departments in hospitals across Britain and linked them to data on cancer diagnoses and deaths.

The study looked at 175,000 children and young adults who underwent CT scans at British hospitals from birth to 22 years of age from 1985 to 2002.

The study, published online in The Lancet, found a clear relationship between the increase in cancer risk and increasing cumulative dose of radiation. A three-fold increase in the risk of brain tumors appeared following a cumulative absorbed dose to the head of 50 to 60 milligray -- a unit of estimated absorbed dose of ionizing radiation.

“Ours is the first population-based study to capture data on every CT scan to an individual during childhood or young adulthood and then measure the subsequent cancer risk,” the researchers said in a statement.

The researchers emphasize that when a child suffers a major head injury or develops a life-threatening illness, the benefits of clinically appropriate CT scans should outweigh future cancer risks.

The investigators estimated that for every 10,000 head CT scans performed on children age 10 years or younger, one case of leukemia and one brain tumor would occur in the decade following the first CT, beyond what would have been expected had no CT scans been performed. (UPI)



<관련 한글 기사>


어린이, 이렇게 하면 암 발병률 3배 높아

컴퓨터단층촬영(CT)에 노출된 어린이가 백혈병과 두경부암에 걸릴 확률이 그렇지 않은 어린이보다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영국 뉴캐슬대학의 앨런 크래프트 명예 학과장은 의학전문지인 랜싯의 인터넷판에 게재한 보고서에서 17만6천587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머리에 CT 촬영을 2∼3차례 한 어린이가 뇌종양에 걸릴 위험이 CT 촬영을 하지 않은 어린이보다 3배 높았다고 밝혔다.

또 머리에 CT 촬영을 5∼10차례 한 어린이가 백혈병에 걸릴 위험도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CT 촬영을 할 때마다 암에 걸릴 위험은 커진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CT는 X선 발생장치가 있는 원형의 큰 기계로 인체를 가로로 자른 횡단면 상을 얻는 데 사용된다.

크래프트 명예 학과장은 “소량의 방사선이라도 특정 암에 걸릴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CT에 노출된 이후 암이 발병할 절대적 위험은 매우 낮고 머리의 부상을 확인할 수 있는 등 CT의 유용성이 유해성보다 훨씬 크다고 강조했다.

CT 촬영 빈도가 높은 미국에서는 어린이에 대한 CT 촬영의 남용을 막기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