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eb site offers 'girlfriends' for hire

A Florida university student who designed a Web site for men to pay women $5 to perform "girlfriend-like" tasks said he now has 1,600 users.



Cody Krecicki, 22, a student at Edison State College in Fort Myers, said he was inspired by a girl in his class who was working multiple jobs to stay afloat while attending school and came up with Girlfriendforhire.com, the Naples (Fla.) Daily News reported Monday.

Krecicki said the "girlfriend-like" tasks offered include giving advice, helping to break up with unwanted romantic partners and sending Facebook messages that users can show to their friends.

Krecicki said the services, which also include homework help, each cost $5 and any adult or escort-like services are banned by the Web site's terms of service. He said he personally validates each post before it goes live on the site.

The Web site crashed for several hours due to a high rate of traffic on its first day last month and Krecicki said it has topped 100,000 page views with more than 1,600 registered users who have made 300 orders for the $5 services.

Robin Dunlap, a Texas college student who has sold two "flings" on the site, said it's a great way to make a little extra income.

"I'd be sitting in front of my computer anyway -- that's an extra $5 I'd be getting for what I'm doing anyway," she said. (UPI)

 

<관련 한글 기사>


돈만 주면 ‘여친’ 되어준다는 그녀들은…


미국에서 한 대학생이 창설한 ‘여자친구가 하는 일’ 대행 사이트 이용객이 1,600명에 달했다고 UPI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플로리다 에디슨 주립 대학에 다니는 코디 크레치키 (22)가 설립한 이 사이트 ‘여자친구’들은 이용객들에게 서비스 당 5달러(한화 약 5,800원)를 받고 충고를 하거나, 원치 않는 애정관계를 끝내는데 도움을 주거나, 친구들에게 자랑할만한 페이스북 메시지를 보내거나, 아니면 숙제를 하는데 도움을 준다.

그러나 이 사이트에서 성적인 서비스는 일체 금지되고 있다.

크레치키는 같은 학급의 한 여학우가 빚을 지지 않기 위해 여러 종류의 일을 하는 것을 보고 영감을 얻어 지난달 사이트를 설립했다고 말했다.

사이트가 설립된 첫날에는 접속자 폭주로 인해 사이트가 다운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고 한다.

사이트를 통해 ‘여자친구 서비스’를 판매한 여대생 로빈 던랩은 “어차피 컴퓨터 앞에 앉아있을 것이기 때문에 그 시간동안 5달러를 버는 셈”이라며 부수익을 올리기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