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피터빈트

Paralyzed woman beats odds, completes marathon

By Yoon Min-sik

Published : May 9, 2012 - 15:56

    • Link copied

An incredible story of a partially paralyzed woman willing herself through immense pain to complete a marathon has emerged, inspiring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Claire Lomas crosses the finish line on Tuesday. (YouTube) Claire Lomas crosses the finish line on Tuesday. (YouTube)


Nicknamed the “bionic woman” -- in reference to the mechanical suit that allows her to move her paralyzed legs -- 32-year-old Claire Lomas finally crossed the finish line of London Marathon on Tuesday after 16 days, according to local news reports.

“I’m over the moon,” tearful but beaming Lomas said. “There were times when I questioned whether I would make it … but once I started I just took each day as it came.

Her remarkable accomplishment raised more than 90,000 pounds ($145,000) for spinal research.

Lomas said her own experience of spinal injury shook her life. The former chiropractor had been paralyzed from chest-down after being thrown off a horse five years ago.

(YouTube) (YouTube)


“There’s a lot to get used to because spinal injuries are so sudden. Everything changes, and you feel like every door’s been slammed in your face,” Lomas said.

However, Lomas said while she was in the hospital, she saw a lot of people who were worse off than her. This motivated her to enter the race.

Despite the herculean feat, Lomas will not receive a medal or have her record recognized because the marathon committee requires competitors to finish the course in the same day.

But more than a dozen fellow racers who thought differently donated their own medals to Lomas.

“She has epitomized what I thought the London Marathon was all about,” said Jacqui Rose, who gave Lomas her medal.

“That medal, when you have completed it and gone through all the pain of it, symbolizes that achievement of what you have gone out of your way to do for charity,” she added.

“For her not to have got one ridicules what the marathon was all about.”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하반신 마비女, 감동의 마라톤 완주!


영국에서 하반신이 마비되었음에도 보조장비에 의존해 무려 16일만에 기어이 마라톤 완주를 마친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마비된 다리를 움직이기 위해 입는 기계장비 때문에 “바이오닉 우먼”이라는 별명을 얻은 클레어 로마스(32)는 8일(현지시간) 런던 마라톤의 결승선을 통과했다.

결승선을 통과한 로마스는 눈물을 흘리며 “너무나 황홀하다. 내가 성공할 수 있을지 의심이 갈 때도 있었지만, 일단 달리기 시작한 후부터는 하루하루 버텼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이번 마라톤을 통해 척추 관련 연구 기금을 9만파운드 (한화 약 1억 6천 5백만원)를 모금했다.

로마스는 척추를 다쳤던 자신의 경험이 인생을 크게 바꾸어놓았다고 회고했다. 전직 척추지압사인 그녀는 6년전 낙마하면서 가슴 아래가 마비되었다.

그녀는 “척추 부상은 갑작스럽게 찾아오기 때문에 적응해야 할 것이 많다. 모든 게 바뀌고, 모든 문이 면전에서 쾅 닫힌 것과 같다”라며 하반신 마비가 된 후 어려웠던 삶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나 로마스는 병원에 있을 때 그녀보다 더 안 좋은 상황에 놓인 사람들을 보고 마라톤 참가를 결심하게 되었다.

로마스의 놀라운 위업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기록은 공식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런던 마라톤은 당일에 완주한 기록만 인정하기 때문이다. 또한 로마스는 완주한 사람들에게 수여되는 메달 역시 받지 못했다.

그러나 마라톤을 완주한 사람들 중 로마스의 이야기에 감동한 십 수명은 그들의 메달을 로마스에게 주었다.

그 중 하나인 자크 로즈는 “그녀(로마스)는 런던 마라톤의 진정한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로즈는 메달은 마라톤을 완주하면서 겪은 고통과 성과를 상징한다며 로마스가 메달을 받지 못하는 것은 마라톤의 의미에 대한 조롱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