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Korean scientists find all-round cancer suppressing enzyme

By

Published : March 18, 2012 - 11:41

    • Link copied

South Korean scientists said Sunday they have discovered an enzyme capable of suppressing growth of both solid tumors and blood cancers, opening up the possibility of treating the potentially fatal disease.

A research team led by An Sung-kwan, a microbial engineering professor at Seoul's Konkuk University, said the Mulan E3 ligase effectively deals with the Akt protein, kinase which plays a key role in the growth and spread cancer in the body.

"The Mulan enzyme has been found to act as a powerful dissolver of Akt by utilizing the mitochondria in cells," the team said.

Mitochondria are "cellular power plants" that control cell differentiation, cell death, and cell growth.

The discovery is noteworthy because the close connection between Akt and cancer has been known since the late 1990s, although efforts to regulate the gene have failed to make headway so far. An overactive Akt is directly linked to cancer growth and also builds tolerance for chemotherapy.

The Konkuk team added that because Mulan can regulate the Akt, further development could lead to a way to combat solid tumors of lung, breast and uterine cancers, as well as blood cancer like lymphoma, leukemia and multiple myeloma.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which funded the project, said the Mulan discovery is a meaningful step forward and expands the sphere of anti-cancer treatment.

The discovery has been featured in the latest online issue of the influential Cell Research journal published by Nature magazine. (Yonhap News)

 

<한글기사>



대부분의 암 진행 막는 효소 발견

건국대 미생물공학과 안성관 교수팀 밝혀

뮬란(Mulan)이란 효소가 폐암·유방암·혈액암 등 암세포의 사멸(死滅)을 촉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과학기술부는 건국대 미생물공학과 안성관 교수와 배승희 박사팀이 효소 뮬 란이 암세포를 키우는 Akt란 효소를 강력하게 분해해 암 진행을 막는 사실을 규명했 다고 18일 밝혔다.

효소 Akt는 폐암·유방암·자궁암·대장암·전립선암 등 고형암(固形癌·solid

cancer) 뿐 아니라, 림프성·골수성 혈액암 등에서 암세포를 성장, 전이, 내성,  재 발시켜 '마스터 스위치'로 불린다.

이 Akt 효소를 분해해 기능을 막으면 암 정복에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전 세계에서 관련 연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안 교수팀은 최근 새로 발견된 효소 뮬란이 Akt만 표적해 분해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뮬란과 Akt가 만나면 분해를 유도하는 신호물질인 유비퀴틴(Ubiquitin)가 Akt에 계속적으로 결합해  분해한다는 것이다.

안성관 교수는 "암세포 안에 뮬란의 양이 많아지면 Akt가 분해돼 암 진행을  억 제할 수 있다"며 "Akt의 활성이 거의 모든 암과 관련돼 있어 항암제 개발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네이처(Nature)에서 발간하는 생명과학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 지인 '세포연구(Cell Research)지 온라인판에 최근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