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editerranean Diet may be healthier for brain

A customer browses fruit and vegetable goods displayed on a stall. (Bloomberg)
A customer browses fruit and vegetable goods displayed on a stall. (Bloomberg)


The benefits of the popular Mediterranean diet might not just stop at preventing heart disease, dementia and metabolic syndrome, researchers say.

A new study suggests eating in Mediterranean style may reduce damage to small blood vessels in the brain.

In the study led by Hannah Gardner of the University of Miami Miller School of Medicine, researchers tracked the diets and brain scans of 966 adults with an average age of 72. The brain MRI scans measured “white matter hyperintensity” levels which indicate the degree of small vessel damage in the brain.

The results showed that those adhering more closely to a Mediterranean diet showed lower white matter hyperintensity volumes.

The diet encourages the consumption of plant-based foods such as veggies, whole grains, fruits, and fish, and little amounts of red meat and chicken.

The research team concluded that the “overall dietary pattern, rather than any of the individual components” may be more important in promoting brain health.


By Sim Guk-by
Intern Reporter
(simgukby@heraldcorp.com)





<한글기사>

지중해식단, 뇌건강에도 도움

세계적인 건강식단으로 알려진 지중해식단이 뇌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중해식단이란 야채, 과일, 견과류, 콩 등 식물성 식품과 생선에 소량의 적색육과 닭고기로 구성되는 지중해 주변 지역 사람들의 식단을 말한다. 식용유는 단가불포화지방인 올리브 기름이 사용되고 포도주가 곁들여진다.

미국 마이애미 대학 의과대학의 해나 가드너(Hannah Gardner) 교수는 지중해식단이 나이가 들면서 나타날 수 있는 뇌의 소혈관 손상 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로스앤젤레스 타임즈 인터넷판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드너 교수는 노인 966명(평균연령 72세)을 대상으로 식습관을 조사, 지중해식단에 얼마나 가까운지를 평가하고 자기공명영상(MRI)으로 뇌를 관찰한 결과 이 같은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그의 연구팀은 뇌의 소혈관 손상 정도를 나타내는 백질(白質)의 고강도용적(hyperintensity volume)을 측정했다. 그 결과 식습관이 지중해식단에 가까운 사람일 수록 백질의 고강도용적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뇌의 소혈관 손상은 정상적인 노화현상의 일부일 수 있지만 고혈압, 당뇨병, 흡연과도 연관이 있으며 손상정도가 심하면 뇌졸중,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학 기록(Archives of Neurology)’ 2월호에 실렸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