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A. film critics association names Yoon Jung-hee best actress of 2011

 


South Korean actress Yoon Jung-hee was chosen as the best actress of the year by the Los Angeles Film Critics Association (LAFCA) for her lead role in the award-winning South Korean film "Poetry."

The association announced a list of the 2011 award winners, including Yoon, on Sunday (L.A. standard time).

Yoon won the honor, beating her close competitor from Hollywood, Kirsten Dunst, the winner of the best actress award at this year's Cannes Film Festival for her performance in "Melancholia," the association said.

It marked the second straight year a South Korean actress has received the best actress award from LAFCA following Kim Hye-ja, who received the award in 2010 for her role in Bong Joon-ho's "Mother."

Founded in 1975, the LAFCA is comprised of Los Angeles-based, professional film critics working in Los Angeles print and electronic media. It votes every December to choose award winners.

Directed by Lee Chang-dong and released in 2010, "Poetry"

depicts a woman in her 60s who develops a belated interest in poetry while battling Alzheimer's disease and guilt over a heinous family crime. The film has won a slew of international awards, including the best screenplay award at the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last year.

 


<한글 기사>

윤정희, LA영화비평가협회 여우주연상

작년 김혜자 이어 두 번째

원로배우 윤정희가 영화 '시'로 미국  로스앤젤 레스영화비평가협회(LAFCA)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LAFCA는 11일(현지시간) 윤정희를 비롯한 제37회 영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윤정희는 이 부문 강력한 후보인 할리우드 스타 커스틴 던스트를 제치고 여우주 연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커스틴 던스트는 영화 '멜랑콜리아'로 올해 칸영화제에 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지난해 배우 김혜자가 영화 '마더'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데 이어 이번 윤정희의 수상으로 한국 여배우가 2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최우수작품상은 조지 클루니 주연 영화 '더 디센던츠', 최우수감독상은 '트리 오브 라이프'를 연출한 테렌스 맬릭 감독, 남우주연상은 마이클 파스벤더('댄저러스 메소드' 등)가 수상했다.

1975년 창립된 LAFCA는 LA 지역 언론에 기고하는 전문적인 영화 비평가로  구성 되며, 매년 12월 투표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