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Court orders conservative media not to call TV celebrity 'leftist'

By

Published : Nov. 4, 2011 - 12:59

    • Link copied

An Internet news outlet has been ordered to pay millions of won in compensation for calling a comedian-turned-TV hostess a "leftist" loyal to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against her will, a Seoul court said Friday.

In a compulsory arbitration decision on a libel suit filed by Kim Mi-hwa, the Seoul High Court ordered Seoul-based rightist Internet media Dongnip Shinmun not to use the "pro-Roh leftist"

title to describe the popular TV and radio hostess in its news stories.

The Seoul High Court also ordered Shin Hye-sik, the president of Dongnip Shinmun, and one of his reporters to pay 8 million won

(US$7,200) in compensation to the 47-year-old Kim for having so far used the unwanted title in the publication's previous stories.

"Dongnip Shinmun has to abstain from using the 'pro-Roh leftist' expression for Kim and each future violation will incur a compensation of 5 million won," the court said.

In the damages suit, Kim demanded the news site delete all stories published in 2009-2010 that labeled her as leftist and politically friendly to late President Roh, whose liberal political views during his 2003-2008 term had often been the fodder for conservatives' criticism.

Kim demanded 30 million won in compensation for the company's stories which, she said, helped spawn her image as anti-America.

"It's a welcome decision that I have long awaited," Kim said after following the decision. "I hope this decision will help stop the spreading of unfounded, biased stories against people."

The Internet news media was also ordered in February last year to compensate the comedian in a similar defamation suit.

The comedian with nearly 20 years in the broadcasting industry has often come under fire for her political activism and liberal views heard in her radio program on current political issues. (Yonhap News)

 

<한글 기사>

"김미화 `친노좌파'로 쓰지마" 법원 강제조정

방송인 김미화(47)를 `친노좌파'로 표현한 인터 넷 언론사에 종전 기사를 삭제하고 앞으로 그런 표현의 보도를 싣지 말라는 내용의 법원 강제조정 결정이 확정됐다.

서울고법 민사13부(문용선 부장판사)는 비방성 보도로 명예가 훼손됐다며 김미화가 인터넷 신문사 `독립신문' 발행인 신혜식씨와 기자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그동안 김씨의 행적에 관해 `친노좌파'라고 표현한 보도가 앞으로 게재되 지 않게 하고 이를 어길 때는 회당 500만원을 지급한다"는 내용의 강제조정 결정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또 그동안 게재된 김미화 관련 기사를 모두 삭제하고, 초상권 침해에 대한 손해 배상으로 신씨와 기자가 모두 800만원을 지급하도록 했다.

이 결정은 양측 모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아 그대로 확정됐다.

김미화는 독립신문이 2009∼2010년 `김미화, 각종 친노좌파 행각 속속 드러나'등의 기사를 통해 자신에게 친노, 좌파, 반미 등의 왜곡된 이미지를 만들어 왔다고 주장하며 3천만원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1심에서는 "김씨를 친노좌파라고 한 것은 의견 내지 평가에 해당해 위법하다고 볼 수 없지만, 김씨가 언론보도에 대해 거짓해명을 했다는 부분은 악의적 허위보도에 해당한다"며 신씨 등에게 1천500만원의 배상책임이 있다고 인정했다.

법원은 앞서 작년 2월에도 2007∼2009년 독립신문에 실린 기사와 칼럼이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신씨 등이 김미화에게 5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바 있다.

김미화는 결정이 확정된 뒤 "오랜 시간 기다려온 반가운 결정"이라며 "한 사람을 향해 근거없는 왜곡 기사를 계속 퍼뜨리는 행태가 이번 결정으로 멈춰지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