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U.S. army private gets 10-year jail term for raping S. Korean

By

Published : Nov. 1, 2011 - 10:15

    • Link copied

A regional court sentenced a U.S. soldier stationed in South Korea to 10 years behind bars for raping a local teenage girl in what could be one of the nation's heaviest punishments for crimes committed by a U.S. soldier.


(Yonhap News) (Yonhap News)

The 21-year-old U.S. Army private of the 2nd Infantry Division stationed in Dongducheon, 40 kilometers north of Seoul, was convicted of raping the 18-year-old woman in the early hours of Sept. 24 near his unit.

The private broke into the young woman's small, rented studio apartment and sexually assaulted and tormented her after threatening her with a pair of scissors. Before running away, he also robbed her of 5,000 won (US$4.50).

"The victim had to shudder with fear and sexual insult at her own home while the accused satisfied his sexual desire through three hours of violent and abnormal assault," Judge Park In-sik of the Euijeongbu District Court said in a verdict.

"He deserves a stern punishment as there were no efforts to compensate the victim or remedy the assault."

Prosecutors had sought a 15-year jail term, the maximum penalty allowed by law for rape.

The court also ordered him to undergo 80 hours of a compulsory therapy program and have his name and personal information be released to the public as part of the punishment.

The latest punishment was the second heaviest for crimes committed by a U.S. soldier in the country since another young soldier was sentenced to 15 years in jail for raping and cruelly killing a South Korean sex worker in 1992.

A recent spate of appalling crimes by U.S. soldiers, including another Army private accused of a similar rape charge, has prompted strong public calls to revamp the country's Status of Forces Agreement (SOFA) with the U.S.

The pact grants the U.S. military jurisdiction over its soldiers accused of local crimes, preventing South Korean authorities from having full-fledged law enforcement capabilities. (Yonhap News)

<한글기사>

동두천 10대女 성폭행 미군 징역10년 선고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박인식 부장판사)는 1일 경기도 동두천 10대 여학생을 성폭행 한 혐의(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상 강도강간)로 구속기소된 K(21) 이병에 대해 징역 10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이는 미군 범죄 가운데 1992년 '윤금이' 사건 이후 두번째로 엄한 처벌이며 200 1년 개정된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규정이 적용된 이후 가장 무거운 처벌이다.

재판부는 또 K이병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신상정보 10년간 정 보통신망 공개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새벽에 피해자가 살고 있는 고시텔에 침입해 3시간여 동안 가학적ㆍ변태적으로 성욕을 해소하는 동안 피해자는 편안히 지내야 할 주거지에서 공포에 떨며 성적 수치감을 느끼기에 충분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에 대한 피해보상이나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피고인에 대해 엄 히 처벌함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이어 "피고인의 범행이 모두 유죄로 인정되고 피해자의 진술, 피해 정 도 그리고 합의가 안 된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의정부지검 형사1부(이광진 부장검사)는 지난달 21일 열린 첫 공판에 서 K이병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K이병은 지난 9월24일 오전 4시께 만취상태로 동두천시내 한 고시텔에 들어가 T V를 보던 A(18)양을 흉기로 위협해 수차례 성폭행하고 엽기적인 가혹행위를 한 뒤 5 천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번 사건은 재판부의 미군범죄에 대한 엄벌 의지를 확인하는 한편 한미주둔군 지위협정(SOFA)을 개정해야 한다는 사회 분위기와 맞물려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진행 돼 사건 발생 27일 만에 검찰 구형이, 38일 만에 1심 선고가 각각 내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