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Regulator set to order Lone Star to sell KEB stake

By

Published : Oct. 30, 2011 - 11:17

    • Link copied

(Yonhap News) (Yonhap News)
 FSC fails to gain public consent on its ruling



Lone Star Funds lost the status of biggest shareholder of Korea Exchange Bank on Saturday as the U.S.-based equity fund failed to meet the eligibility requirements set by financial regulators.

The fund’s position of losing, or being banned from exercising voting rights for its stake exceeding 10 percent, comes after a recent court ruling in Seoul that Lone Star engaged in manipulation of stocks of KEB’s credit card affiliate in 2003.

On Monday,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is scheduled to make prior notification to Lone Star that it would order the fund to dispose of 41.02 percent of its 51.02 percent stake in KEB.

After the prior notice of about a week, the regulator will finally order the stake sale through the panel discussion.

But FSC officials said the “sale terms” for the stake sale order have yet to be determined, adding that the prior notification does not involve the key issue between “simple” stake sale and “punitive” stake sale.

The details will likely be decided at the FSC’s coming -- extraordinary or regular -- panel meeting next month.

The primary issue for the sale terms is whether the FSC will take stern punitive action on the buyout fund, which could be linked to Hana Financial Group’s failure in its planned takeover of KEB.

If authorities instruct the fund to dispose of shares on the stock market to anonymous investors at market-determined prices, Hana Financial could possibly fail to take over the bank.

But under the scenario that the regulator simply orders a stake sale, Lone Star may choose to hand over the dominant stake to Hana Financial in a bid to gain huge management premium. The two parties signed a preliminary deal to trade KEB shares in November 2010.

Critics such as a group of lawmakers and KEB’s unionized workers are calling for the regulator to order “dispersive” stake sale under which a number of investors purchase a part of shares, respectively, or market price-based sale on the stock market.

They argue the FSC is seeking to become a cheerleader for Hana Financial which has been striving to take over KEB for about a year.

Critics also say the FSC has neglected its obligation to properly investigate whether the U.S. fund has been eligible to control the local bank under the nation’s banking laws.

“The FSC has done nothing while the prosecution has tried to verify Lone Star’s stock rigging allegations at the court over the past few years,” a KEB banker said.

He also criticized the regulator for maintaining its ruling on March 16 that Lone Star “cannot be classified as a non-financial capital.”

While a financial investor is entitled to hold more than a 50 percent stake in a Korean bank, non-financial investors are banned from it.

Several local law firms -- in their report to authorities in April -- said they view that Lone Star has not been a financial investor but a non-financial investor.

By Kim Yon-se (kys@heraldcorp.com

<한글기사>

론스타 외환銀 대주주 자격상실..강제매각 통지



론스타 펀드(KEB-LSF 홀딩스)가 8년 만 에 결국 외환은행 대주주 자격을 잃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30일 "대주주 자격 충족명령 이행기간인 지난 28일까지 론 스타가 명령을 이행하지 못했다"며 "론스타는 은행법상 외환은행 대주주 자격을 잃 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론스타는 지난 2003년 10월31일 외환은행 주식 51%를 취득해 대주주가 된 지 정확히 8년 만에 대주주 자리에서 쫓겨났다.

론스타의 외환은행 지분은 이후 외환카드 합병과 코메르츠방크ㆍ수출입은행에 대한 콜옵션 행사 등으로 2006년 64%까지 늘었다가 이듬해 블록세일 등을 통해 다시 현재의 51.02%가 됐다.

금융위는 론스타가 최종적으로 대주주 자격을 상실함에 따라 초과보유하게 된 외환은행 지분 41.02%를 강제로 내다 팔도록 하는 주식처분 명령 절차에 착수할 방 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법리적 검토를 거쳐 이르면 내일 중 론스타에 주식처분 명령 을 사전통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식처분 명령은 침익적(侵益的) 행정처분인 만큼 1주일 전 통지해야 한다.

다만, 초과보유 주식을 처분할 구체적인 방식 등은 사전통지에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는 사전통지 기간이 지나면 다음 달 초 회의를 열어 론스타에 대한 주식 처분 명령을 의결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외환카드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론스타의 유죄가 확정된 이후 금융위가 이 문제 처리에 속도를 낸 만큼 처분 명령은 무난히 통과할 전망이다.

앞서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지난 25일 명동 은행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짧은 기간 안에 (론스타 문제를) 정리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론스타가 어떤 방식으로 주식을 처분하게 될지에 쏠리게 됐다.

일각에선 론스타가 초과보유한 주식을 시장 내 공개매각하거나 징벌적 매각 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하나금융지주와 론스타가 맺은 장외 주식매매계약을 이행하는 것도 처분 명령의 범주에 들어간다는 시각 역시 만만치 않다.

금융위 관계자는 "주식처분 명령의 방식에 대해선 법률적 검토를 충분히 한 뒤 금융위원들이 논의를 거쳐 정할 것"이라고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명령의 이행기 간은 6개월 이내에서 결정되지만 론스타와 하나금융의 추가협상 여부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