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Brazil's Silva has cancerous tumor in larynx

By

Published : Oct. 30, 2011 - 09:27

    • Link copied

SAO PAULO (AP) -- Former President Luiz Inacio Lula da Silva will undergo chemotherapy to treat a cancerous tumor in his larynx, doctors said Saturday.

The tumor was detected earlier in the day during an examination at Sao Paulo's Sirio Libanes Hospital, the hospital said in a statement, which added that Silva will begin outpatient treatment in the coming week.

Luiz Inacio Lula da Silva (AP-Yonhap News) Luiz Inacio Lula da Silva (AP-Yonhap News)


Oncologist Artur Katz, one of the doctors attending Silva, told reporters that the former president is in ``very good condition.''

He said the tumor was not very big and characterized Silva's chances of a full recovery as excellent.

Katz said it was not possible immediately to say what caused the tumor, adding it could have been sparked by the small cigars Silva used to smoke, or even a virus.

Jose Crispiniano, spokesman for the Lula Institute, a nongovernmental organization founded by the 66-year-old Silva after he left office Jan. 1, said the former president went to the hospital for a checkup because his throat was hurting him. He said Silva expected to begin chemotherapy Monday.

Paraguayan Foreign Minister Jorge Lara Castro, whose country is hosting the 23-nation IberoAmerican Conference in the capital of Asuncion, called the news ``very sad.''

``Those of us participating in this summit can only lend our solidarity and be there for him during his treatment,'' he said at a news conference.

Silva, known as ``Lula'' in Brazil and abroad, was elected president of Brazil in 2002 and re-elected in 2006. Under his leadership, Brazil experienced solid growth: The country's international reserves ballooned from $38 billion in 2002 to $240 billion by the end of 2009, inflation was tamed, 20 million people were lifted from poverty and nearly 40 million moved into the middle class.

Unemployment in Brazil hit a record low under Silva, and the country's currency more than doubled against the U.S. dollar. Silva also helped the nation win the right to host the 2014 World Cup and the 2016 Olympics, the first-ever to be held in South America.

Silva left office with an 87 percent approval rating and managed to get his hand-picked successor, Dilma Rousseff, elected in 2010 to take his spot.

``President Lula is a leader, a symbol and an example for all of us,'' Rousseff said in a statement. ``I am sure that his strength, determination and capacity to overcome all sorts of adversities will help him win this new challenge.''

In 2009, Rousseff had a malignant tumor removed from her left armpit at the Sirio Libanes Hospital. She underwent chemotherapy treatment and was given a clean bill of health in August 2010.

 

<한글기사>

브라질 룰라 前대통령 후두암 판정



31일부터 화학치료 시작..전문의 "완치 가능성 커"

지난해 말 퇴임한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 시오 룰라 다 실바(66) 전 대통령이 후두암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2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룰라 전 대통령은 목이 쉬고 통증을 느껴 전날부터 이틀간 상파울루 시내 시리오 리바네스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으며, 병원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여러 가지 검사를 시행한 결과 후두 부분에서 종양의  존재 를 확인했고 31일부터 화학 치료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후두암 판정을 받을 것을 제외하고 룰라 전 대통령의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병원 측은 덧붙였다.

룰라 전 대통령의 검진에 참여한 종양학 전문의 아르투르 카츠는 "룰라의  건강 은 전반적으로 매우 좋은 상태"라면서 "종양은 크지 않으며, 치료를 받고 나면 질적 으로나 양적으로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츠는 이어 "검 진팀은 후두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수술보다 화학 치료를 권했다"고 말했다.

카츠는 "후두암의 가장 큰 원인은 흡연이지만,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서도  발생 할 수 있다"면서 "정확한 원인을 말할 수는 없으나 완치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 혔다.

카리스마가 넘치고 인기 높은 정치인인 룰라 전 대통령은 2003년 대통령에 처음 당선됐으며 재선에 성공해 2010년까지 연임했다. 브라질 헌법은 3연속 연임을  금지 하고 있어 대통령직에서 물러났지만, 퇴임 당시 90%에 육박하는 높은 지지를 받았다 .

금속공장 노동자 출신인 룰라는 재임 중 성장과 분배를 적절하게 조화시킨 정책 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2천900만 명을 빈곤에서 벗어나게 했으며 외교 분야에서도 브 라질의 국제적 위상을 높였다.

룰라는 지난 27일 자신의 이름을 딴 상파울루 시내 '룰라 연구소'에서 측근들과 함께 66번째 생일을 보냈다. 질베르토 카르발료 대통령실장과 미리암 벨시오르 기획 부 장관, 기도 만테가 재무장관, 페르난도 아다드 교육장관 등 현 정부 주요 인사들 이 상파울루 시 인근 상 베르나르도 도 캄포 시의 룰라 사저를 방문했다.

한편 브라질 정치인들은 암과 인연이 깊다. 룰라 정부에서 부통령을 지낸 조제 알렌카르는 올해 3월 위암으로 사망했고, 지우마 호세프 현 대통령은 2009년 림프종 판정을 받았다가 극복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