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oco Chanel spied for Nazis: book

NEW YORK (AFP) -- French designer Coco Chanel spied for the Nazis during the German occupation of France in World War II, according to a new book on sale Tuesday.

Anna Mouglalis stars as Coco Chanel in the film
Anna Mouglalis stars as Coco Chanel in the film "Coco Chanel & Igor Stravinsky"  (MCT)

"Sleeping with the Enemy: Coco Chanel's Secret War," by Hal Vaughan, expands on long-standing evidence that the iconic designer had a double life and was the lover of a spy, Baron Hans Gunther von Dincklage.

"Sleeping with the Enemy pieces together how Coco Chanel became a German Intelligence operative; how and why she was enlisted in a number of spy missions; how she escaped arrest in France after the war," New York publishers Knopf said in a statement.

Vaughan's book reveals that not only was Chanel recruited to the Abwehr military intelligence organization, but that von Dincklage was himself a "Nazi master spy."

He "ran a spy ring in the Mediterranean and in Paris and reported directly to Nazi propaganda minister Joseph Goebbels, right hand of Hitler."

Chanel was also "fiercely" anti-Semitic, the book says, although at the time she would not have stood out among numerous other high-profile compatriots later seen as having collaborated during the 1940-44 occupation.

Chanel, an orphan who became a revolutionary fashion designer, moved to Switzerland after the war before returning to Paris to take up her career in fashion. She was never charged with any wrongdoing and died in 1971.

 

<한글 기사>


코코 샤넬은 나치 스파이였다?

美 언론인 출간 샤넬 전기에서 주장

20세기 프랑스를 대표하는 디자이너 중 한 명이었던 코코 샤넬이 2차대전 중에 독일 나치의 스파이로 일했다는 주장이 제기됐 다고 16일 벨기에 뉴스통신사 벨가가 보도했다.

미국 언론인 핼 버허건은 이날 출간한 샤넬의 전기 '적과의 동침, 코코 샤넬의 비밀전쟁'에서 1940년 당시 57세였던 샤넬이 독일군 첩보기관 `압베어'의 요원으로 활동했다고 주장했다고 벨가는 전했다.

버허건은 자신이 프랑스와 영국, 독일, 미국 등의 각종 문서들을 조사한 결과 그동안 소문으로만 나돌았던 샤넬의 나치 부역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샤넬의 압베어 요원 번호는 F-7124, 암호명은 웨스트민스터였다고 밝혔다.

이 전기에 따르면, 샤넬은 독일군이 프랑스를 점령했을 당시 귀족 가문 출신인 독일군 장교 한스 귄터 폰 딩크라게와 사랑에 빠지고 오랜 관계를 맺으면서 압베어 의 요원이 됐다.

폰 딩크라게는 당시 지중해 지역과 파리에서 자신의 첩보망을 가동하고 히틀러 의 오른팔이자 나치 선전장관이던 요제프 괴벨스에게 직보할 정도로 거물이었다.

샤넬이 전쟁 중에도 파리의 초호화 호텔인 리츠 호텔 7층에 거주하고 경제적 여유를 누렸던 것도 폰 딩크라게의 덕분이었다는 것이다. 당시 리츠 호텔에는 괴벨스 와 헤르만 괴링 등 나치 수뇌부가 빈번히 드나들었다. 

1941년 8월 샤넬은 압베어의 지시를 받고 스페인에서 현지 첩보원 모집 활동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버건은 샤넬이 "맹렬한 반 유대주의자"이기는 했으나 당시 독일군 수 용소에 있는 한 친척의 석방을 위해서 스파이 활동을 한 사정도 있을 것으로 분석했 다.

1944년 샤넬은 폰 딩크라게와 압베어로부터 받은 돈을 은닉해 뒀던 스페인 마드리드로 돌아가려 했으나 가지 못하고 전쟁이 끝나자 스위스로 거처를 옮겼다가 파리로 되돌아 왔다.

샤넬은 생전에 나치 부역 소문을 전면 부인했으며, 1971년 사망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