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Korean inventor claims Miller's beer bottle design infringes on his patent

By

Published : Aug. 4, 2011 - 11:34

    • Link copied

A South Korean inventor claimed Thursday that the bottle design of U.S.-based Miller Brewing Company's Miller Lite beer infringes on his patent registered here, and said he would take legal action against the global alcoholic beverage firm.

The inventor, who asked to be identified only by his surname Jung, said he acquired a patent on a bottle design, titled "A Bottle," from South Korean authorities in August 2009. Jung said that he has also applied for a patent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process is under way.

His design has a spiral pattern engraved on the bottle neck to help slow down beer flow to avoid a sudden gush of beer.

Jung argues that his design is very similar to Miller Lite's so-called "Vortex Bottle", a design with grooves on the neck of the bottle that the company says create a vortex when the beer is poured.

Miller Brewing Korea, a South Korean unit of the U.S. beverage company, introduced the popular Miller Lite beer in the South Korean market around August last year, a year after Jung won the patent, according to industry sources.

Jung said that he contacted Miller and Owens Illinois Bottling Company, a U.S. container manufacturer that holds the patent on the Vortex Bottle.

"I've contacted lawyers of Miller and Owens to sell my patent rights as I thought the Vortex Bottle is similar to my invention.

But the connection was cut off after some talks," Jung said.

"Selling Miller Lite in South Korea definitely violates my patent. If they don't return to the table, I will file a lawsuit against Miller Korea, its headquarters and Owens."

Miller Korea said a patent dispute is totally up to its headquarters and Miller and Owens refused to comment further on the issue, citing the "pending legal dispute."

Miller Brewing Company is an American beer brewing company owned by the Britain-based SABMiller. SABMiller established MillerCoors in 2008, a joint venture to consolidate the production and distribution of its products in the U.S. (Yonhap News)

 

<한글 기사>

한국인 발명가, ‘밀러맥주병’ 특허 침해 주장

밀러ㆍ병 제조사 "법적 분쟁 중..언급 않겠다"

세계적인 맥주회사 밀러사의 독특한 맥주병 디자인이 한국에 등록된 특허를 침해한 것이라는 주장이 국내 한 발명가에 의해 제기 됐다.

4일 업계에 따르면 밀러의 한국법인 밀러브루잉코리아(한국밀러)는 작년 8∼9월 부터 '밀러라이트'라는 병맥주를 미국의 밀러 양조(Miller Brewing Company)로부터 수입해 팔고 있다.

이 맥주는 안쪽에 나선형 홈이 새겨진 독특한 디자인의 '볼텍스 병'(Vortex Bot tle)에 담긴 것이 특징이다.

병은 미국 제조업체인 오웬스 일리노이(Owens Illinois Bottling Company)가 납 품한 것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인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의 포장 및 그래픽(Packaging and graphics) 분야에서 동메달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국내 발명가 정모(33) 씨는 밀러라이트가 한국에 출시되기 전인 2009 년 8월 말 볼텍스 병과 매우 비슷한 디자인의 '용기(A Bottle)'를 한국에 특허 등록 했다고 밝혔다.

이 디자인의 특허권은 서울에 주소를 둔 아이피디벨롭먼트가 갖고 있고 미국에서도 특허 출원해 심사를 받고 있다.

정씨는 "볼텍스 병이 내 발명품과 유사하다고 판단해 한국 특허와 미국에서 심사 중인 특허 출원에 관한 권리를 팔기 위해 밀러 양조와 오웬스 측의 변호사와 접촉했으나 한동안 대화를 진행하다 연락이 끊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에서 밀러라이트를 판매하는 것은 특허권을 침해한 것이 명백해 협상 에 응하지 않으면 한국 밀러와 밀러 본사, 오웬스 등을 상대로 소송 등을 제기할 수 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 밀러는 특허 분쟁 등은 본사에서 처리할 문제라고 밝혔다.

오웬스 홍보 책임자인 스테판 존스턴은 "이 사안은 법적 분쟁 중이기 때문에 더 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답했고, 밀러 양조도 똑같은 견해를 밝혔다.

영국에 본부를 둔 남아프리카 양조(사브, SAB)는 2002년 밀러 양조를 인수해 회 사명을 '사브밀러'로 바꿨고 사브밀러는 미국 몰슨쿠어스사와 합작해 밀러쿠어스(Mi llerCoors)를 2008년 설립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