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Wu talks with Democrat leader about sex allegation

By 박한나

Published : July 25, 2011 - 11:39

    • Link copied

PORTLAND, Oregon (AP) _ Congressman David Wu faced calls for his resignation Saturday over a young woman's reported accusation that she had an “unwanted sexual encounter” with the Democrat three weeks after his election victory in November.

Congressman David Wu, D-Oregon., speaks during an interview in Portland, Oregon. (AP-Yonhap News) Congressman David Wu, D-Oregon., speaks during an interview in Portland, Oregon. (AP-Yonhap News)


Wu's spokesman, Erik Dorey, said the seven-term Democrat had a telephone conversation on Saturday with House Democratic Leader Nancy Pelosi about the allegation, which was first reported by The Oregonian newspaper. Dorey would not comment on the substance of the conversation

An aide to Pelosi declined Saturday to comment on Wu.

The allegation seemed to be boiling into yet another sex scandal confronting a member of Congress. It comes a month after Rep. Anthony Weiner stepped down after getting caught sending suggestive pictures of himself on his Twitter account.

Late Friday, the 56-year-old Wu issued a one-sentence statement about The Oregonian's report: “This is very serious, and I have absolutely no desire to bring unwanted publicity, attention or stress to a young woman and her family.”

Pressure was building on Wu to publicly address the allegation. There were also calls for his resignation.

“I'm saddened to hear this news. David owes the citizens he represents a detailed explanation,” said State Rep. Brad Witt, who is running against Wu in the Democratic primary next spring. “If this accusation proves to be true, it's time for David Wu to resign and get the help he needs.”

Another challenger of Wu in the Democratic primary, state Labor Commissioner Brad Avakian, said Saturday Wu should resign immediately.

“I think any 56-year-old man, especially a 56-year-old Congressman, that asserts himself like this on an 18-year-old girl, has got no business serving in Congress,” Avakian said at a news conference. “There is nothing that can be explained that makes this situation right. He's got to resign.”

Former Oregon Secretary of State Bill Bradbury, also a Democrat, called on Wu to step down now.

“Obviously I think the right decision would be to resign,” Bradbury told the AP. “I felt that way (after previous reports of erratic behavior) and I feel that even more strongly now.”

Earlier this year Bradbury announced he was supporting Avakian, and at the time called Wu “damaged goods.”

Tom Chamberlain, Oregon AFL-CIO president, wouldn't speculate on Wu's chances to get the powerful labor group's nod in the 2012 election, as Wu has in past elections, but said “it's a high threshold.”

Still, Chamberlain said “it's too early” to say whether Wu should step down.

Citing anonymous sources, The Oregonian reported that Wu told senior aides that the sexual encounter last November with the young woman in California was consensual. The paper reported Facebook notes indicate she graduated from high school in 2010 and that she registered to vote in California last August.

The paper said the woman decided not to press changes because there were no witnesses and it would have been her word against Wu's.

The newspaper said its information came from multiple sources familiar with the allegation.

The Oregonian's report adds new troubles for a congressman who fought accusations of strange and erratic behavior during his re-election campaign last year. Seven members of his re-election campaign quit in January because of behavior that included sending a photo of himself in a tiger costume to a staff member and an angry public speech.

<한글 기사>

대만계 美 의원, 10대와 성추문으로 사퇴 압력

데이비드 우 의원, 친구•후원자의 18세 딸과 성관계

대만 출신의 데이비드 우(56) 미국 민주당 하원 의원이 고교를 갓 졸업한 10대 청소년과 성관계를 가진 사실이 폭로돼 강한 사임 압 력에 직면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최근 미국 오리건주 현지 신문인 '오리거니언'을 인용, 오리건주 제1선거구의 데이비드 우 의원이 중간선거 승리 직후인 지난해 11월 께 오랜 친구이자 후원자의 딸인 10대 여성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 여성이 원치 않은 상태에서 관계를 가졌다고 보도했으나 여성과 가족 들이 정식으로 우 의원을 고소한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우 의원은 보좌관에게 성관계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합의 하에 이뤄진 일이라고 주장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우 의원은 문제가 불거지자 특정 사실을 거명하지 않은 채 "이 문제는 진지한 생각을 요하는 것으로, 이 젊은 여성과 가족들의 신원이 노출되거나 원치 않는 관심 을 받는 것을 결코 바라지 않는다"고만 말했다.

10대의 신원이 완전히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고교를 갓 졸업한 18세 청소년이란 증언이 의회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대만에서 태어난 우 의원은 1999년 중국계와 대만계 미국인 중 처음으로 의회에 입성한 인물로 화제가 된 다선 의원이지만 그의 성추문 이력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76년 대학시절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사실이 2004년 선거 과정에서 폭로돼 공개사과를 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또 2010년 선거 당시에는 변덕스런 기행으로 선거운동원들이 물러나는 등 구설 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현재 슬하에 두 자녀를 둔 아내 미셸과는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성 추문이 알려지면서 그는 의회 안팎에서 강력한 사퇴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

차기 선거에서 경쟁할 경쟁후보들은 앞다투어 우 의원에게 의원자격이 없다며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그와 전화통화를 갖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으며 민주당 내부에서도 2012년 선거를 앞두고 불똥이 튈까 우려하면서 서 둘러 진화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실제로 우 의원의 혐의는 10대와 성관계를 했기 때문에 트위터를 통한 외설메시 지 논란으로 사임한 앤서니 위너(46•민주•뉴욕) 전 의원의 잘못보다 수위가 높다 는 것이 중론이다.

최근 2년간 미국 정가는 잇따른 성추문으로 시끌시끌했으며 불명예의 주인공들 은 하나같이 의원직을 사퇴했다.

위너 전 의원 외에도 공화당의 크리스토퍼 리 하원의원이 온라인 광고사이트인 `크레이그 리스트'에 남자친구를 구하는 광고를 낸 30대 여성에게 신분을 속인 채 상의를 벗은 사진을 보낸 것이 드러나 의원직을 사퇴했고, 공화당의 존 엔자인 상원 의원도 몇 년 전 선거참모였던 여성과의 혼외정사 사실 때문에 사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