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Tall people more likely to get cancer

Research suggests that tall people are at greater cancer risk as the likelihood of developing the disease rises by 16 percent for every extra 10cm in height in both sexes, the Telegraph reported.

Dr. Jane Green and her colleagues, who published the finding in The Lancet Oncology, point to two reasons for such correlation.

“One possible reason is fairly obvious -- tall people have more cells so there is a great chance that one of them can mutate. But being tall is also related to hormonal growth factors which lead to a higher turnover of cells and this is an interesting possibility,” said Dr. Green

The study also suggests the average increase in the height of European adults by about 1cm per decade during the 20th century might explain the 15 percent of the rise in cancer cases over the same period.

However, tall people need not worry too much over these findings. Sara Horim, director of health information at Cancer Research U.K. said, “Most people are not a lot taller than average, and their height will only have a small effect on their individual cancer risk.”

Plus, while height is beyond a person’s control, they can alter their lifestyle choices to be healthy.



By Jung Eun-jung

(kristin2j@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한글 요약>

키 클수록 암 걸릴 확률 높다


남성과 여성의 키가 평균보다10cm씩 클 때마다 질병에 걸릴 확률이 16%높아진다는 이색적인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텔레그레프 지에서 보도했다.

제인 그린 박사와 연구진은 영국 임상 종양학 저널 (The Lancet Oncology)에 발표한 조사에서 키와 암 발병률 상관관계의 이유를 밝혔다.

“가능성 있는 첫째 이유는 키가 큰 사람들이 더 많은 세포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세포가 변형될 확률이 크다는 것이다. 하지만 키가 큰 것은 호르몬 성의 성장 요인도 있기 때문에 세포의 회전율이 빨라지는 것도 이유가 될 수 있다,” 라고 그린 박사는 말했다.

또한 20세기 동안 10년 단위 마다 유럽 성인의 평균 키가 1cm씩 커진 점과 동시대에 암 발병률이15% 높아진 것이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설명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키가 큰 사람들이 이번 연구 결과로 인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영국 암 연구소 건강 정보 책임자 사라 호림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평균 키보다 많이 크지 않은 대다 개인의 암 발병 위험에 키 요소는 작은 영향을 끼칠 뿐”이라고 말했다.

키는 바꿀 수 없는 선천적인 요소지만 선택을 통해 만들어지는 생활 습관을 변화 시켜서 건강을 유지 할 수 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