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Former SG Wannabe member found dead in his home

 


Chae Dong-ha, 30, former member of the Korean pop trio SG Wannabe, was found dead in his home Friday morning, his agency said.

Chae had hanged himself in his house in Eunpyeong-gu. Chae’s manager said Chae could not be reached the night before, and he was found dead the following morning when the manager arrived at his house. Police believe Chae committed suicide on the night of May 26.

Chae’s agency said he had been suffering from depression since the death of his former manager’s, who committed suicide in 2009 in a motel in Tongyeong, South Gyeongsang province.

Chae had expressed his affection for his former manager in an album he released that same year. On the album Chae wrote, “He was everything to me -- my consoler, my friend, my brother. When I met him, I had the whole world in me.”

Chae debuted in 2002 with his first solo album but failed to gain popularity. In 2004, he formed a ballad trio, SG Wannabe, with Kim Yong-jun and Kim Jin-ho. The group became popular in South Korea and Japan. In 2008, however, Chae left SG Wannabe and moved to a different agency. In 2009 he released his second solo album.

Chae had been planning a concert next month in celebration of his birthday on June 23.

Just four days before Chae’s death, an MBC sports announcer committed suicide. Celebrities including actor and singer Park Yong-ha, actress Choi Jin-sil and actress Jeong Da-bin have committed suicide in recent years.

By Yun Suh-young (syun@heraldcorp.com)


SG워너비 출신 채동하 숨진채 발견

"우울증 통원 치료"…유서ㆍ타살 흔적 발견안돼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김연정 기자 = 그룹 SG워너비 출신 채동하(본명 최도식 .30)가 27일 오전 서울 은평구 불광동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채씨의 매니저 최모(43)씨는 전날 밤 그와 연락이 닿지 않자  이 날 오전 11시30분께 채씨 집을 방문, 119에 신고해 문을 열고 집안으로 들어갔으며 의상실에서 목을 맨 채 숨져 있는 채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채씨가 26일 밤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채씨는 일본 공연이 예정돼 있어 전날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지 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매니저 최씨는 경찰에서 "채씨가 우울증이 있어 통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고 말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 시각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사망한 지 최소  12시간 이 넘은 것으로 보인다"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  중이 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을 보전한 채 감식을 진행하고 있으며 채씨의 어머니 등 유가족을 상대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키로 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뚜렷한 타살 흔적이 발견되지는 않았다"며 "감식이 끝난 뒤에 자살 여부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동하는 2002년 솔로 1집으로 데뷔해 실패한 뒤 2004년 김용준, 김진호와 함께 3인조 그룹 SG워너비를 결성해 활동하며 한국과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2008년 그룹에서 탈퇴해 새 소속사로 이적하고 솔로로 나섰다. 2009년 솔로 2집, 지난해 미니음반, 지난 1월 박지헌과의 듀엣 싱글을 발표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