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60 Korean nationals remain unaccounted for after Japan earthquake: ministry

In the wake of Japan's biggest recorded earthquake two days ago, the South Korean government grappled Sunday with searching for missing nationals and supporting relief efforts in the disaster-hit northeastern region, Seoul's
foreign ministry said.
 

Local people are out on a street to inspect the aftermath of a massive tsunami triggered by March 11 earthquake, in Tagajo, near Sendai, northern Japan, Sunday, March 13, 2011. (AP-Yonhap)
Local people are out on a street to inspect the aftermath of a massive tsunami triggered by March 11 earthquake, in Tagajo, near Sendai, northern Japan, Sunday, March 13, 2011. (AP-Yonhap)

The 9.0-magnitude earthquake sent a 10-meter-high tsunami ripping through towns and cities across the northeast coast on Friday, leaving over 1,000 people dead, according to media reports. The magnitude of the quake was revised upward on Sunday from 8.8, making it one of the largest in the world.

About 60 Koreans living in the coastal area as well as two residents within a radius of 30 kilometers of a badly damaged nuclear plant in Fukushima Prefecture remain out of contact with the consulate office, the ministry said, raising concern over their safety.

"We are trying to figure out the extent of damage suffered by Korean residents, but no casualties have been reported yet," a ministry official said.

As of Sunday, 93 Koreans, including 77 students and Samsung Electronics' employees at its Sendai branch, were confirmed to be safe.

A special team of South Korean rescue workers and search dogs arrived in Sendai early Sunday to assess damages to its nationals staying in the quake-hit areas and help with relief efforts.

They also distributed emergency food and aid equipment to some 110 Korean nationals and travelers who were taking refuge in a hall at the Sendai Consulate General, they said, while transporting those who want to return home to Niigata, where an international gateway is located.

Five C-130 cargo aircraft loaded with 202 rescue workers and relief supplies are currently on standby at Seoul airport, a military airport in Seongnam, south of Seoul, officials added.

(Yonhap news)



<관련 기사>

<日 강진> 도호쿠해안 교민 60여명 연락두절

외교부 "인명피해 확인된 바 없어"


정부는 일본 강진 발생 사흘째인 13일 우리  국민의 안전 확인 및 구조 지원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현지 재외공관 및 교민 단체와 연락이 되지 않는 국민의  숫자가 적지 않아 인명 피해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13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이번 지진의 피해가 가장 컸던 도호쿠(東北) 해안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우리 교민은 센다이시 와카야마구 3~4가구, 이와테현  오후나토시 8가구, 미야기현 이시노마키 8가구, 미야기현 케센노마시 2가구 등 약 60명이며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또 방사능 누출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인근의 반경 30㎞ 이내에 거주하던 교민 2명도 연락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교민들의 피해 현황 파악에 주력하고 있으며 아직까지 인명 피해가 확인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안전이 확인된 교민은 도호쿠대에 재학 중인 한국인 유학생 77명과 센다이공항 내 아시아나항공 직원 1명, 센다이 주재 삼성전자 직원 전원,  한국해영선박(쿨루비스머큐리호)에 탑승한 한국인 선원 2명, 스키 관광팀 13명 등이다. 

한편 외교부가 12일 니가타로 급파한 신속대응팀 6명과 주일대사관 직원 1명은 육로를 이용해 이날 오전 1시30분께 센다이에 도착, 피해 지역을 직접 방문하며  교민들의 피해 현황 파악에 힘쓰고 있다. 

이들은 또 니가타에서 비상식량과 20만엔 상당의 구호물품을 구입해 센다이  총영사관 강당에 대피 중이던 교민과 여행객 등 110여명에게 배포했으며, 대피 교민 가운데 한국 귀국을 희망한 11명에 대해서는 총영사관 차량을 제공해 니가타시로 이동을 도왔다. 

이와 함께 구급대원 202명과 구호 물자를 일본으로 수송할 공군 C-130 수송기 5대가 현재 성남공항에서 대기 중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