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an shot dead for eating popcorn too loudly

Next time you go see a movie, you better watch out for the noise you make while eating snacks.
 
Actress Natalie Portman plays Nina Sayers in a psychological thriller, Black Swan. (AP Photo/Evan Agostini)
Actress Natalie Portman plays Nina Sayers in a psychological thriller, Black Swan. (AP Photo/Evan Agostini)

A Latvian man was shot dead for eating popcorn too loudly by an irritated audience member at a cinema in the Latvian capital Riga.

Two men -- one 27 years old and the other 42 years old -- were involved in an argument over the noise during the movie “Black Swan.” At the end of the movie, the younger man shot the noisy popcorn eater. The man was wounded in front of his daughter, and later died.

The shooter had graduated from Latvian Police Academy, and had a license to legally own a gun.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John Power


<한글 요약>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서 42세 남성이 영화 “블랙 스완”을 관람하던 도중 총에 맞아 사망하였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27세 청년은 “팝콘 먹는 소리가 너무 시끄럽다”며 앞에 앉은 남성에게 항의를 하였다. 사소한 언쟁으로 시작된 이 다툼은 영화가 끝나갈 무렵, 청년이 총을 발사하며 참사로 이어졌다.

딸과 함께 극장에 방문하였던 피격된 남성은 결국 사망하였다.

놀랍게도 검거된 청년은 경찰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합법적인 총기 소유 면허증을 보유하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전 세계에서 흥행하고 있는 스릴러 영화 “블랙 스완”은 광기를 일으키는 한 발레리나에 대한 이야기이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