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ender] Star chef sees jang as part of Koreans’ DNA

Cigarettes named Psy's 'Gangnam' to be showcased in Canada

kh close

 

Published : 2013-01-30 10:29
Updated : 2013-01-30 10:29

K-pop sensation Psy's "Gangnam Style" will now reach smokers as a Canadian tobacco company gears up to launch a new cigarette named "Gangnam" next month, a company official said Wednesday.

The tobacco firm CT&G set up last year by South Koreans residing in Ontario, Canada, said three Virginia blend-typed cigarettes -- Gangnam, c38 and MIDAS -- will be released in mid-February.

"One of our new arrivals will have the name of 'Gangnam,' riding on the huge popularity of Psy's 'Gangnam Style,'" said Kang Cheol-jung, the 54-year-old company chief, adding that "38" in the name of one of the new products stands for the number of shareholders of the company.

"Our products will be produced by a Canadian manufacturer on a consignment basis. This year, we will sell them here in Ontario, but plan to expand the market into the whole areas of Canada as well as China, Southeast Asian countries and South America," Kang said, expressing hope that their products will help promote his home country.

As a countermeasure against British American Tobacco, the world's most international tobacco group, which supplied its products to small-scaled mom and pop stores in the region at higher prices, 38 South Korean shop owners set up the company with a capital of US$623,000 in May 2012 and has since prepared to produce their own products, according to the company chief.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싸이 광풍! 이젠 담배도 '강남스타일'


전 세계를 강타한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 열 풍이 캐나다의 담배 이름으로까지 번졌다.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거주하는 동포 38명은 지난해 담배판매회사 CT&G(캐나다한 인담배회사)를 설립해 다음달 15일 버지니아 블렌드 타입의 담배 'Gangnam(강남)'과 'c38(주주 숫자를 뜻함)', 'MIDAS'를 출시한다.

CT&G와 캐나다 전국편의점업주협회(CCSRA) 대표를 맡은 한인 강철중(54) 씨는 3 0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담배 품질, 이름, 포장 디자인 등을 우리가 모두 결정해 캐나다 담배제조사에 위탁(OEM), 3종의 담배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올해는 먼저 온타리오주에서만 판매하고 내년부터는 밴쿠버와 퀘벡주 등 캐나다 전역과 중국, 동남아, 중남미 등에 수출할 계획이다.

강 대표는 "처음에 담배 이름을 'Daebak(대박)'이라고 명명했다가 '강남스타일'의 열기가 높아 'Gangnam'으로 바꿨다"며 "노래뿐만 아니라 서울과 대한민국을 알리 는 이름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인들이 CT&G를 설립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0년 11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캐나다 담배 시장을 장악한 브리티시 아메리칸 토바코(BAT)사가 영세 편의점에는 담배를 비싸게 공급하자 이에 항의하던 한인들이 자구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편의점을 운영하는 한인 38명은 BAT에 '불공정 가격정책의 철폐'와 '편의점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와 함께 주류 언론에 항의광고 게재, 연방공정거래 위에 제소, 정치인에게 탄원서 보내기 등의 활동을 전개했다.

북미 최대의 한인 경제단체 온타리오한인실업인협회와 토론토한인회 등도 뜻을 같이했다.

강 대표는 "영세 편의점 죽이기 정책에 맞서 KT&G(구 한국담배인삼공사)로부터 한국 담배를 수입해 판매하기 위해 수입판매법인 KTI&W(Korean Tobacco Import & Wholesale)를 설립했다가 수입이 무산돼 OEM 방식으로 방향을 선회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해 3월 온타리오주 재무부로부터 담배 도매업 허가(Tobacco Wholesaler's Permit)를 취득, 두 달 뒤 자본금 62만3천 달러의 CT&G를 설립했다.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