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소아쌤

열흘 동안 안 씻은 여배우, ‘묘해’

By 석지현

Published : Nov. 9, 2015 - 15:34

    • Link copied

배우 라미란이 “열흘 동안 씻지 않았다”며 촬영담을 공개했다. 

라미란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히말라야’의 제작보고회에서 산을 타며 촬영했던 추억에 대해 “나는 그냥 올라갔다. 별로 생각보다, 고산병도 거의 없어서 괜찮았는데 고산병이 온다고 씻지 못하게 해서, 나는 절대 안 씻었다”고 말했다. 
라미란 (OSEN) 라미란 (OSEN)

이어 그는 “다들 몰래 샤워를 했더라. 나만 열흘 정도 카트만두 내려올 때까지 안 씻었다. 정말 공기가 좋아서 그런지 가렵지도 않았다”고 당당히 말해 묘한 매력을 뽐냈다.

라미란은 극 중 원정대의 홍일점 조명애 역을 맡았다. 

‘히말라야’는 히말라야 등반 중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으려고 기록도, 명예도, 보상도 없는 목숨 건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휴먼 원정대의 가슴 뜨거운 도전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12월 개봉한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