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지나쌤

거대 성기 男, 도심활보

By 안성미

Published : June 25, 2015 - 13:28

    • Link copied

한 학생이 거대 성기로 분장해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성교육 캠페인을 진행해 큰 화제다.

노르웨이 산데피요르시 에 사는 필립 반에크는 시와 연계해 성교육 캠페인을 진행하는 한 자선단체로부터 고용돼 바른 콘돔 사용법을 홍보했다.
(유튜브 캡쳐) (유튜브 캡쳐)

19살 필립은 사람의 이목을 끌려고 성기 의상을 입고 행인들 뒤로 몰래 다가가, 금색 종이 가루를 뿌린다.

카페에 앉아있던 남성들, 해변에 누워있는 여성들 그리고 벤치에서 쉬고 있던 커플도 다 깜짝 놀랐다.

통계 수치에 따르면 작년 한 해에만 23,000명의 노르웨이 사람들이 성병인 클라미디아에 감염됐다고 전해졌다. 이 통계의 심각성을 깨달은 시당국은 자선단체와 함께 캠페인을 진행했다. 노르웨이 사람들은 성병 감염 수치가 높음에도, 이웃국가인 스웨덴, 덴마크와 핀란드보다 콘돔 사용량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