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볼보, 자전거 충돌 방지 시스템 선보여

스웨덴 자동차 제조사인 볼보가 차도로 들어오는 자전거의 움직임을 감지해 충돌이 예상되면 차를 자동 정지시키는 새로운 시스템을 선보였다.

현재 중국 회사 소유인 볼보사는 이번 제네바 모터 쇼에서 2010년 보행자 감자 제동 장비를 응용한 새로운 안전 시스템을 발표했다.

차의 창문에 설치된 레이더, 앞 유리와 후방카메라 사이에 설치돼 있는 카메라가 보행자와 자전거의 움직임을 동시에 감지할 수 있다고 볼보사는 말했다.

볼보의 영국지사의 대변인은 자사 연구진들이 지나가는 동물들도 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재 볼보 연구진들은 동물들의 행동을 연구하기 위해서 오후에는 동물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의 목적은 “자동차가 말, 사슴과 같은 동물들과의 충돌을 피하는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서”라고 그는 BBC에서 말했다. 그러나 “아직 그 장비의 데뷔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볼보사는 자전거 충돌 방지 시스템으로 자사 자동차가 대당 최소 2,700 달러 정도 비싸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코리아 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Volvo debuts cyclist-avoidance system

Swedish automaker Volvo has debuted a system it says can sense a cyclist swerving into a car‘s path and trigger an alarm and automatically brake the car.

Volvo, now owned by a Chinese holding company, introduced the feature -- an enhanced version of Volvo’s pedestrian detection system launched in 2010 -- at the Geneva Motor Show.

The system -- a radar unit in the car‘s grille and a camera located between its windshield and rear view mirror -- can detect multiple pedestrians and cyclists at the same time, Volvo said.

A spokesman for Volvo’s British arm said company engineers were also working on a version that could detect animals.

Volvo engineers spent an evening at a safari park where they laid out dried food to attract the animals they filmed to study their various behaviors, spokesman Chris Mullord said.

“The aim is to avoid collisions with horses and deer for example,” he told the BBC. “But there‘s no firm release date yet.”

The cyclists avoidance system will add at least $2,700 to the cost of a Volvo as part of a package of optional features, the company said. (UPI)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