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s priciest bike? Or world’s slowest sports car

Fahrradi Farfall FFX speeds … at 16 km per hour


From outside, it is a dream car; aerodynamic smooth design, fiery red body, and gullwing doors that flap up, getting speed maniacs readying themselves for a hypersonic ride.

(YouTube)
(YouTube)


That is, until someone hops in and find out they have to pedal their way at tedious 16 kilometers per hour.

‘The Fahrradi Farfall FFX,’ the world’s most expensive bicycle, looks just like 1 million pound ($1.6 million) Ferrari FXX. But one tiny difference is the absence of the state-of-the-art engine that allows the supercar to zoom away at neck-breaking 400 kilometers per hour.

In place of bulging V12 engines, the latest Formula One technology and hundreds of horsepower, the Fahrradi features skinny wooden wheels, 11 gears and a single manpower.

The ‘super-looking’ bicycle is a product of Austrian artist Hannes Langeder, who spent a year building the bizarre eco-friendly vehicle.

Langeder claims Fahrradi -- which comes from ‘fahrrad,’ a German word for bicycle -- can fly when pedaled by strong enough calves.

The car’s gullwing doors can flap under pedaling, meaning it has a potential to take off under more steam-emitting ferocious legwork. After all it is only 100 kilograms, feather-light compared to most cars.

But the absence of engine, any gas or electric-powered device, does not bring the price down for buyers. The price tag of the Fahrradi is jaw-dropping 1.2 million pounds, a tad more than its ‘twin’ Ferrari FXX.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21억원짜리 슈퍼자전거! 대체 어떻길래?


최고속도가 시속 400km에 육박하는 슈퍼카 페라리 FXX를 쏙 빼닮은 외형의 ‘스포츠카.’

그러나 이 차를 몰고 드라이브를 나가면 행인들의 경외를 받기는커녕, 안쓰러운듯한 눈빛과 짜증스러운 경적 세례만 뒤집어쓸 뿐이다.

공기역학적인 디자인과 불타는 듯한 붉은 색의 차체를 자랑하는 ‘페라디 파폴 FFX’는 사실 스포츠카의 탈을 쓴 자전거일 뿐이기 때문이다. 최고속도는 시속 약 16km.

‘페라디’에 부착된 기술은 ‘페라리’와 같은 최신형 엔진, F1 기술 대신에 나무로 된 바퀴와, 11기어, 운전자의 알배긴 장딴지뿐이다.

이 ‘겉보기에만 슈퍼카’는 호주 예술가 한스 랭게더가 1년에 걸쳐 만든 작품이다.

랭게더는 페라디의 날개형 문이 페달에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충분히 강한 힘으로 페달을 돌리기만 하면 문이 팔락거려 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페라디 차체의 무게는 100kg으로 매우 가볍기 때문에 이론적으로 절대 불가능한 것만은 아닐 수 있다.

한편, 페라디와 ‘쌍둥이’인 페라리와 공통점이 하나 있는데, 입이 떡 벌어지는 가격이다. 페라디의 가격은 120만 파운드 (한화 약 21억원)에 달한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