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Flying car gets closer to reality with test flight

Flying cars aren’t just science fiction anymore.

Woburn, Massachusetts-based Terrafugia Inc. said Monday that its prototype flying car has completed its first flight, bringing the company closer to its goal of selling the flying car within the next year. The vehicle -- dubbed the Transition -- has two seats, four wheels and wings that fold up so it can be driven like a car. Last month, it flew at 426 meters for eight minutes. Commercial jets fly at 10,668 meters.

A prototype of flying car
A prototype of flying car "Transition" (AP-Yonhap News)


Around 100 people have already put down a $10,000 deposit to get a Transition when they go on sale, and those numbers will likely rise after Terrafugia introduces the Transition to the public later this week at the New York Auto Show. But don’t expect it to show up in too many driveways. It’s expected to cost $279,000.

And it won’t help if you’re stuck in traffic. The car needs a runway.

The flying car has always had a special place in the American imagination. Inventors have been trying to make them since the 1930s, according to Robert Mann, an airline industry analyst who owns R.W. Mann & Co. in Port Washington, New York.

But Mann thinks Terrafugia has come closer than anyone to making the flying car a reality. The government has already granted the company’s request to use special tires and glass that are lighter than normal automotive ones, to make it easier for the vehicle to fly. The government has also temporarily exempted the Transition from the requirement to equip vehicles with electronic stability control, which would add about 2.72 kilograms to the vehicle. The Transition is currently going through a battery of automotive crash tests to make sure it meets federal safety standards.

Mann said Terrafugia was helped by the 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s decision five years ago to create a separate set of standards for light sport aircraft. The standards govern the size and speed of the plane and licensing requirements for pilots, which are less restrictive than requirements for pilots of larger planes. Terrafugia says an owner would need to pass a test and complete 20 hours of flying time to be able to fly the Transition, a relatively low hurdle for pilots.

The Transition can reach around 112 kph on the road and 185 kp in the air, spokesman Steven Moscaritolo said. On the ground, it gets 15 kilometers per liter.

Mann questions the size of the market for the Transition. The general aviation market has been in decline for two decades, he said, largely because of fuel costs and the high cost of liability for manufacturers. Also, fewer people are learning how to fly.

“This is not going to be an inexpensive aircraft to produce or market,” he said. “It has some uniqueness, and will get some sales, but the question is, could it ever be a profitable enterprise?”

Mann sees the western U.S. as the most likely market, where people could fly instead of driving long distances.

Terrafugia has been working on flying cars since 2006, and has already pushed back the launch once. Last summer the company said it would have to delay expected 2011 deliveries due to design challenges and problems with parts suppliers.

With the appearance in New York, the company hopes to attract the eye of customers as well as investors.

“We are introducing ourselves as a viable company to the automotive world,” Moscaritolo said. (AP)

 

<관련 한글 기사>


‘하늘을 나는 자동차’ 내년 출시 예정


공상과학의 소재로만 알려졌던 ‘비행 자동차’를 곧 거리에서도 볼 수 있을지 모른다고 AP통신이 3일 보도했다.

미국 메사추세츠 주에 위치한 테라퓨지아란 회사가 밝힌 바에 따르면 이들의 첫 테스트용 모형 (프로토타입)이 막 첫 비행을 마쳤다고 한다. 내년에 출시될 예정인 이 모델은 트랜지션이라고 명명되었으며 좌석이 둘, 바퀴가 네 개 달려 있으며, 자동차처럼 주행할 때 접을 수 있는 날개가 달려 있다.

지난달에 트랜지션은 426미터 고도에서 8분간 비행하는데 성공했는데, 상업용 비행기들은 보통 1만 688미터 고도에서 비행한다.

백 명 정도의 고객들이 벌써 트랜지션이 출시되는 즉시 구매하기 위해 1만달러 (한화 약 1,124만원)의 착수금을 지불했는데 이번 주 말에 트랜지션이 뉴욕 오토 쇼에서 소개되면 이 숫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차량의 가격은 27만 9천달러 (한화 약 3억 1천 4백만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차량이 비행하기 위해서는 활주로가 필요하기 때문에, 꽉 막힌 도로에서 갑자기 공중으로 떠오르는 일은 불가능하다.

항공업계의 전문가 로버트 만에 의하면 테라퓨지아 사가 비행자동차를 현실화하는데 누구보다 근접해 있다고 한다.

미국 정부는 이미 이 차량이 더 잘 날게 하기 위해 일반 차량에 쓰이는 것보다 가벼운 특수 타이어와 유리를 사용하는 것을 허가했다. 일시적인 조치이긴 하나 모든 차량에 의무적으로 부착하게 되어 있는 2.72킬로그램 정도 무게의 차량 주행 안정성 장치 역시 트랜지션에는 부착하지 않아도 된다. 트랜지션은 현재 국가 안전 기준에 부합한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한 충돌검사를 치르고 있다.

트랜지션의 개발에는 5년 전, 소형 스포츠 항공기를 위한 별도의 자격기준을 마련하기로 한 미국연방항공국의 결정이 크게 작용했다. 이 자격을 취득하는데 요구되는 사항은 기존 비행자격증보다 덜 엄격하다.

테라퓨지아 사는 이 차량을 구매한 사람은 먼저 이 소형항공기운행시험을 통과하고 별도로 20시간의 비행시간을 완료해야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다고 했는데 이는 다른 비행기 조종사들에 비하면 비교적 낮은 관문이다.

트랜지션이 낼 수 있는 최고 주행속도는 시속 112 킬로미터 정도이며, 공중에서는 185킬로미터 정도 낼 수 있고, 주행중 연비는 1 리터당 15킬로미터 정도이다.

만은 그러나 높은 연료가격과 제작자들에게 부과된 많은 책임 때문에 비행기 시장이 전체적으로 하강세에 있다며, ‘비행자동차’가 수익성 있는 사업으로 거듭날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