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ivingSocial of U.S. to acquire TicketMonster

LivingSocial, the No. 2 social commerce provider in the U.S. after Groupon, has acquired South Korea’s biggest player Ticket Monster (TMon), underscoring the popularity of discount deals through social network services amid the dearth of mergers and acquisitions in other sectors.

TMon said on Tuesday that the acquisition deal has been finalized, without offering monetary terms and other detailed conditions. The official announcement came after TMon earlier denied the rumor that it is being courted by Living Social.

In the budding social commerce market worldwide, TMon is now expected to offer a gateway to Asia, through which LivingSocial can expand its presence.

TMon, founded just last year, is expanding in both domestic and foreign markets in recent months, acquiring Malaysia’s Integrated Methods in June. The Korean startup has some 600 employees while executing about 60 deals on a daily basis in the Korean market where Twitter, Facebook and other social network services are gaining popularity at a rapid pace.

(insight@heraldcorp.com)

(한글기사) 

티켓몬스터 미국 리빙소셜에 매각

티켓몬스터가 미국 내 2위의 소셜커머스업체  '리빙소셜'에 매각됐다.

티켓몬스터는 국내 시장 진출을 추진해온 리빙소셜과 인수합병(M&A) 계약을  체 결했다고 2일 밝혔다.

티켓몬스터는 양사 간 계약 조건에 따라 구체적인 조건을 밝힐 수 없으나 고용 승계와 경영전략 유지 등의 조건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현 경영진은 독자적인 의사결정권과 자율성을 유지하며 아시아 시장  확 대 전략도 계속 추진한다고 덧붙였다.

티켓몬스터 신현성 대표는 "티몬은 유례없이 빠른 속도로 성장한 한국의 소셜커 머스 시장에서 1위 업체로 입지를 굳혔다"면서 "이번 인수합병으로 리빙소셜과 함께 고객과 파트너 업체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 설립된 리빙소셜은 티켓몬스터를 인수하기에 앞서 연초 필리핀과 태국, 인도네시아의 소셜커머스업체를 잇달아 인수했다. 현재 전 세계 22개 국가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