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Half of Americans watch videos during work

 About half of American adults watch online videos unrelated to work while on the job, a U.S. survey showed. Men watch twice as often as women.

The study showed that 25 percent watch news clips and 15 percent view viral videos. Other popular choices were sports (11 percent) and television shows (9 percent).

Some are bold enough to view full-length feature films (4 percent) and even pornography (3 percent). Seventeen percent said they have watched online company videos at their work.

The survey was conducted by Qumu, a business video platform provider, and Harris Interactive, a marketing firm. They polled 2,510 Americans age 18 and older conducted in June.

According to the survey, 53 percent of males sneaked in video watching at work and 34 percents of female do so.

(MCT)
(MCT)


Small portable devices like smartphones or tablet PCs were useful in taking a small break from work.

“In fact, it seems having mobile devices have made online Americans think that people take risks with what they do online (on their mobile device),” Qumu said in a statement.

Almost three out of four online Americans believe with mobile devices, people will do things they would not normally do on their work computer, it found.

Those activities include looking for another job (52 percent), visiting online dating websites (47 percent), looking for a side job (46 percent), researching embarrassing illnesses/conditions (37 percent), shopping for lingerie/underwear (33 percent) and investigating plastic surgery options (20 percent).

Also 63 percent believe that during work meetings, people “sneak-a-peek” at their mobile device. The favored methods online Americans believe that others use to catch a glimpse of what was on their handheld included hiding their mobile device under the table, in their folders, notebooks and papers and excusing themselves to go to the restroom, and even pretending to tie shoes.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관련 한글 기사>



직장인 절반, 근무시간에 동영상 훔쳐 본다



미국 성인의 절반가량이 근무시간에 뉴스, 스포츠 중계 등 각종 동영상을 보고 있으며, 특히 모바일기기가 개인적인 동영상 시청에 유용한 도구가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미국 현지 언론들이 12일 보도했다.



소비자마케팅조사업체인 해리스 인터렉티브가 동영상소프트웨어업체인 쿠무의 의뢰로 18세 이상 미국 성인 2천51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내용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7%가 근무시간에 온라인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중 25%가 뉴스를 봤다고 답했으며, 이어 인터넷 인기동영상(15%), 스포츠 이벤트(11%) 등 순이었다. 심지어 장시간 시청이 필요한 TV드라마와 영화를 봤다고 답한 경우도 각각 9%와 4%나 됐으며, 3%는 포르노를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를 성별로 나누면 남자는 53%, 여성은 34%가 근무시간에 온라인 동영상을 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스마트폰과 아이패드 등 태블릿PC가 근로자들이 근무시간에 ‘딴 짓’을 할 수 있는 유용한 도구로 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4%가 모바일기기를 이용해 통상 회사 컴퓨터로 할 수 없는 것들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이 가운데는 다른 일자리 찾기(52%)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 만남주선사이트 방문(47%), 부업찾기(46%), 갑작스러운 질병,컨디션 관련 알아보기(37%), 속옷쇼핑(33%), 성형수술 알아보기(20%) 등이 포함됐다.



또 응답자의 63%는 회의 중에도 몰래 모바일기기를 보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가장 많이 쓰는 방법으로는 47%가 모바일기기를 테이블 밑에 놓고 몰래 보는 것을 꼽았다. 이어 화장실에 가서 보기(42%), 책이나 서류 등으로 가리고 보기(35%), 신발끈을 매는 것처럼 하면서 보기(9%) 등 순이었다,

하지만 37%는 몰래 보지 않고 언제든지 자연스럽게 모바일기기를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