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A man throws hot water in Starbucks worker’s face

A man allegedly threw a cup of scalding hot water into a barista’s face at Starbucks in San Diego on Thursday morning, Daily Mail reported.

Now arrested on suspicion of battery, Dennis Christopher Lee, 58, came into the café and asked for a cup of hot water, which Starbucks provides for free.

However, after the female barista served him, Lee started taking items from the condiments table.

Since the chain only allows customers who paid for drinks to take condiments, the worker stopped him.

At the moment, Lee responded with rage, throwing the cup of water in the woman’s face.

This left her with serious second-degree burns to her neck and chest. She was rushed to hospital to be treated.

According to reports, the witness of the incident, Shegun Iluyomade, confronted Lee and held him to wait until the police arrived.

Lee is being held on an $8,000 bond in jail.



By Jung Eun-jung

(kristin2j@gmail.com)

Intern reporter



<한글 요약>

스타벅스고객, 女직원에 뜨거운물 뿌려.. 왜?

목요일 새벽, 미국 샌디에고 시내의 스타벅스에서 한 남성이 여직원에게 뜨거운 물을 뿌려 목과 얼굴에 2도 화상을 입히는 일이 발생했다.

58세의 Dennis Christopher Lee는 스타벅스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뜨거운 물 한 컵을 받고 매장 내 비치되어있는 시럽 등의 첨가제를 넣으려다가 직원에게 저지당했다.

여직원은 음료를 직접 구매한 고객들에게만 제공되는 것이라 사용할 수 없다고 했지만 화가 난 Lee는 뜨거운 물을 그 자리에서 여직원의 얼굴에 뿌렸다.

여직원은 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얼굴과 목 부위의 2도 화상을 치료받았다.

현재 이 남성은 그 자리에 있던 목격자 Shegun Iluyomade에 의해 경찰에 넘겨져 폭행혐의로 8000달러의 보석금이 걸린 감옥에 갇혀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