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SHINee wins French fans’ heart

French fans gathered in Chungdam-dong on Wednesday to meet SHINee, the Korean five-member boyband.

Fifty-four French fans showed up for the fan meeting, singing “Hello,” SHINee’s hit song, when SHINee entered the room. The fans cheered when SHINee said a live SM Town concert will be held in Paris in June.

(Yonhap News)
(Yonhap News)

The French fans were members of Korea Connection, a group of French people who love K-pop. Their immediate goal is to successfully hold the first “Korean Culture Festival Korea Connection 2011” next month.

“We will make this festival the first hallyu festival in Europe,” said Maxim, a representative of Korea Connection.

Members of the fan club are already driving a campaign to collect signatures to host a K-pop concert in Paris. “We want people to know that there are so many people who love K-pop in France,” said a French fan. “K-pop singers are the type of singers who cannot be found in France. They can sing well, dance well, and they look great.”

SHINee was interviewed on Wednesday by Le Monde, a French daily, said its agency. When asked how they felt about their popularity in Asia and Europe, SHINee answered, “We didn’t know about the local response, but we felt the fervor through Youtube when we saw people dancing to our songs.”

SM Entertainment, SHINee’s agency, said the fan meeting marked the first occasion in which European fans visited Korea in a group.

By Yun Suh-young (syun@heraldcorp.com)
Intern Reporter

<관련 한글 기사>

샤이니, 佛르몽드와 인터뷰…현지 팬도 참여

인기그룹 샤이니가 20일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와 K-POP 열풍의 주역으로 인터뷰를 했다고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전했다.

SM에 따르면 샤이니는 이날 SM 청담 사옥에서 한류 문화를 경험하고자 한국을 방문한 프랑스 팬 54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30분가량 르몽드 취재진과 인터뷰했다.

르몽드는 샤이니의 데뷔 전 트레이닝 과정부터 데뷔 후 아시아에서의 다양한 활약상과 유럽에서의 인기를 실감하는지 등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샤이니는 "현지 반응을 잘 몰랐는데 유튜브 등에서 우리 춤을 따라추는 영상을 보며 호응을 느낄 수 있었다"며 "오늘 팬들을 만나니 더욱 실감하게 된다"고 답했다.  

이날 프랑스 팬들은 인터뷰 전 샤이니의 뮤직비디오가 방영되자 환호성을 지르며 한국어 가사로 노래를 따라부르고 멤버들의 이름을 연호했다.

이어 팬들은 샤이니가 등장하자 히트곡 '헬로(Hello)'를 합창했고 샤이니가 프랑스어로 "6월 10일 'SM 타운 라이브' 콘서트가 파리 '르 제니스 드 파리(Le Zenith de Paris)'에서 열린다"고 말하자 환호했다. 

SM은 "아시아가 아닌 유럽 국가에서 한류 팬이 단체로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유럽까지 번지고 있는 K-POP 붐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