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s rated "A+" by S&P

Woman says she’ll give up virginity for iPhone 4

kh close

 

Published : 2011-06-22 14:01
Updated : 2011-06-22 14:36

Young adults in China are taking serious measures to buy expensive apple products, according to reports.

Biznewschina reported that a female jiulinghou, referring to those born during the 90’s, tweeted on Weibo (Chinese version of Twitter) that it is her “dream to own a iPhone4 but her father won’t let her get one.” She then decided to sleep with someone in exchange for the mobile device.

The Guangdong teen has posted a picture of herself along with other basic personal information saying she is willing to “sell” her virginity to anyone that buys her a iPhone 4.”

Her post has received negative feedback, pointing out that a phone is not worth what she giving in exchange. Others think that someone is using her account and pulling a malicious prank on the girl.

Last April, a 17 year old boy from Anhui bought himself an iPad and cellphone by selling a kidney for 22,000 yuan ($3,400).

Sociologists blame such events on the rising importance of materialism amongst the young generation and their belief that there are no limits to how they satisfy their desires.



By Christopher Kim

Intern Reporter

<한글기사>



20대 女 "아이폰 사주면 첫날밤 함께"



(선양=연합뉴스) 중국의 신세대들 사이에 아이폰 열풍이 부는 가운데 이를 장만하기 위해 장기를 매매하고 심지어 처녀성까지 팔겠다고 나서면서 신세대의 가치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중국 인터넷 매체인 IT상업신문망은 21일 "광둥(廣東)의 한 주링허우(90後.1990

년대 출생 세대) 여성이 아이폰과 자신의 첫날밤을 교환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광둥 마오밍(茂名)시에 사는 이 여성은 최근 자신의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 터)에 '내 꿈은 아이폰4를 장만하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아이폰4를 갖고 싶은데 아버지가 허락하지 않는다"며 "아이폰4를 사준다면 첫날밤을 함께 보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자신의 사진과 휴대전화 번호, 메신저의 아이디까지 공개하며 "선한  마 음으로 도와줄 사람을 찾는다"고 밝힌 뒤 "장난이나 농담을 위한 연락은 사양하겠다 "고 덧붙였다.

그녀의 글은 즉각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확산했으며 누리꾼들은 "아무리 아이폰 이 좋다지만 어떻게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을 내팽개칠 수 있느냐"며 황당해했다.

일각에서는 누군가가 그녀를 골탕먹이려고 명의를 도용, 악의적인 장난을 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4월에는 안후이(安徽)성에 사는 17살 정(鄭)모 군이 아이패드를 사기 위해  신장을 판매했다.

고등학교 1학년인 그는 아이패드를 살 돈이 없자 인터넷을 통해 장기 매매 중개 업자와 만나 신장을 적출해준 대가로 2만2천 위안(368만 원)을 받아 아이패드와  휴 대전화를 장만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회학자들은 "사치품 선호 풍조가 만연하면서 신세대들이 지나치게 집착하는 탓"이라며 "원하는 것을 위해서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그릇된 가치관이 신세대들 사이에 확산하고 있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