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eoul steps up campaign to ban smoking in public places

Seoul will expand its non-smoking zones to include more than one-fifth of the city area by 2014, stepping up efforts to reduce health risks from second-hand smoking, city officials said Friday.

At present, outdoor smoking is banned at 23 major parks and plazas across the capital.

Under the envisioned plan, smoking will be banned at more than 9,000 public places by 2014, including 1,910 neighborhood parks,

5,715 bus stops, and 1,305 school zones, said the officials.

The current and future non-smoking zones account for about 21 percent of the capital's gross area of 605 square kilometers, they noted.

The government began its efforts to curb second-hand smoking in earnest when it set up a non-smoking ordinance in November last year, which stipulates that those caught smoking in designated no-smoking areas be fined 100,000 won (US$89.78).

Since then, three public plazas at the center of the city -- Cheonggye, Seoul and Gwanghwamun -- and 20 major parks have been designated as non-smoking areas, while all the capital's 298 bus stops on bus-only lanes will be added next month with a three-month grace period before enforcement, according to the government.

"We will continue our efforts with the goal to designate the whole outdoor areas as a non-smoking zone and instead set up separate places for smokers," Park Ho-yong, an official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Yonhap News)

<한글 기사>

2014년 서울 전체 면적의 21% 야외금연구역

공원, 버스정류소, 학교정화구역 등 9천곳 금연 

오는 2014년까지 서울시 전체 면적의 5분의 1가 량이 금연구역으로 지정된다.

서울시는 현재 20개 공원과 3개 광장으로 한정된 야외 금연구역을 2014년까지 시 전체 면적(605㎢)의 21%(128.4㎢)에 해당하는 9천여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시는 작년 11월 '서울특별시 간접흡연 피해방지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3월에 서울광장, 청계광장, 광화문광장을, 9월에 서울숲공원 등 시가 관리하는 20개 도시공원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시는 12월부터 서울역, 여의도역, 청량리역, 구로디지털단지역 등의 환승센터를 포함한 시내 중앙차로 버스정류소 298곳 전부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다만, 시민홍보를 위해 3개월의 계도기간을 거쳐 내년 3월부터 위반자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한다.

시는 야외 금연구역을 2012년 자치구 관할 도시공원 1천910곳, 2013년 가로변 버스정류소 5천715곳, 2014년 학교정화구역 1천305곳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내년부터 자치구 담당 지역으로 야외 금연구역을 확대하기 위해 각 자치구 가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를 제정하도록 적극적으로 유도했다. 10월 현재 22개 자치구가 조례 제정을 마쳤으며 3개 자치구도 입법예고를 끝낸 상태라 연말까지는 25개 전 자치구가 조례를 제정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야외 금연구역 확대 정책이 어느 정도 정착되면 야외에서의 흡연을 전면적으로 금지하고 지정된 장소에서만 흡연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