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Millionaire lottery winner still wants one-bed apartment

A British man who won about $30 million last month in the lottery reportedly has not spent a cent.

Matthew Breach has not bought a luxurious car or house, unlike typical lottery winners. Breach, who used to get up at 4 a.m. or 5 a.m. daily, said his hobby now was sleeping. The ex-truck driver reportedly purchased the lottery ticket while buying a pint of milk.

When asked about his plan for a new home, he said, “I’m hoping to stay locally, but nothing too big,” according to the Sun newspaper. Although he is thinking of travelling around the world, all he has done so far is apply for a passport.

His mother, Sandra, told reporters that “it is a shame he doesn’t have anyone to share his win with.” Matthew had a girlfriend for 14 years until they broke up 3 years ago. British newspapers described her as the “unluckiest woman in Britain.”

By Kang Yoon-seung

Intern reporter

(koreacolin@gmail.com)



<한글 요약>

여친구함! 원룸살이 300억 복권당첨자

지난 달 약 300억원 규모의 로또 당첨금을 받아 화제가 된 바가 있는 남성이 아직까지 단 한 푼도 사용하지 않아 주변을 놀라게 하고 있다.

트럭 운전사였던 매튜 브리치씨는 아직까지 자신의 원룸 아파트에서 지내면서 옛날 자동차 그대로 몰고 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이사를 하더라도 같은 동네에 머물고 싶다는 의견을 밝혔다. 우유를 사다가 복권에 당첨된 이 남성은 벌써 은행이자로만 천 만원 넘게 벌였다.

세계를 여행하겠다는 그는 지금까지 여권만 신청한 상태다.

그의 어머니는 ‘상금을 같이 쓸 배우자가 없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한편 3년 전에 14년 동안 사귀다 결별한 이 남성의 전 애인은 ‘영국의 가장 불행한 여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