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Arthouse film ‘Jeseul’ trailblazing at box office

By Korea Herald
  • Published : Mar 28, 2013 - 14:19
  • Updated : Mar 28, 2013 - 14:20
(Japari Film)


The South Korean film “Jiseul” depicting the 1948 Jeju Massacre sold 42,300 tickets as of Thursday, an unexpected feat for the small-budget independent film.

The black-and-white movie features some 120 people who try to escape from the soldiers ordered by the Korean government to kill every Jeju villager living beyond 5 kilometers of the coast. The movie title was named after “jiseul,” which means “potato” in Jeju dialect. Jiseul was a staple dish for refugees in the film.

“’Jiseul’ deserves praise not only because it portrays the massacre, but it also showcases a unique filmmaking technique,” highly acclaimed Korean director Park Chan-wook said at the movie’s trade show on Mach 18.

The movie had a small budget of 210 million won ($190,000), part of which was raised through what is called crowdfunding. The film won the Grand Jury Prize at the Sundance Film Festival and became the first Korean movie to win the prestigious award.

By Park Sui, Intern reporter
(suipark@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독립영화 '지슬' 4만명 관객동원 '쾌거' 

(Japari Film)


4.3 제주항쟁을 다룬 영화 ‘지슬’이 목요일 4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 관계자들이 독립영화 관객 1만명을 상업영화 100만명 정도에 해당한다고 보는 것을 감안하면 놀라운 수치다.

흑백필름으로 촬영된 ‘지슬’은 1948년 제주도민이 ‘해안선 5km 밖 모든 사람들은 폭도라 간주한다’는 미군정 소개령을 듣고 피난길에 오르는 이야기를 그렸다. 제주도 사투리로 감자라는 뜻을 지닌 지슬은 영화 속 피난민들의 주식이다.

박찬욱 감독은 18일 열린 서울 시사회에서 “단순히 4•3사건을 다뤘다는 사실만으로 평가해줘야 하는 영화가 아니라 하나의 독립된 예술 작품으로 충분히 독창적이고 훌륭한 영화”라고 평한 바 있다.

영화는 2억 1천만원의 소규모 예산으로 만들어졌으며 그중 일부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모였다. 지난 2월 ‘지슬’은 한국영화 최초로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받은 바 있다. (박수희 인턴기자 /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