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블 메이커 '내일은 없어' 뮤비 화제. 유튜브서도 돌풍

  • Published : Oct 28, 2013 - 13:37
  • Updated : Oct 28, 2013 - 13:42

 



프로젝트 그룹 트러블메이커의 신곡 ‘내일은 없어’ 뮤직비디오가 조회수 100만 건을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트러블메이커는 28일 오전 0시를 기점으로 새 미니앨범 ‘케미스트리’(Chemistry)의 음원 전체와 타이틀곡 ‘내일은 없어’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내일은 없어’는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멜론, 벅스, 네이버, 엠넷, 다음, 소리바다 등 각 주요 음악사이트 실시간 음원차트 1위에 오르며 기염을 토해냈다.

특히 ‘내일은 없어’ 뮤직비디오는 공개된 지 10시간 만에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100만 건을 돌파했다. 



"내일은 없다"의 뮤직비디오는 1930년대 실존 남녀 2인조 강조 '보니 앤 클라이드'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특히 티저와 뮤직비디오는 공개 전부터 19금 판정을 받으며 숱한 화제를 몰고 다녔다.

이 뮤직비디오에서 현아와 현승은 베드신, 차량 애정신, 키스신 등 애정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트러블메이커의 컴백 무대는 오는 30일 MBC 뮤직 ‘쇼챔피언’에서 펼쳐진다.

 

<관련 영문 기사>

Trouble Maker releases new album, music video

K-pop duo Trouble Maker on Monday revealed their new mini album online, along with the music video for its title song “There Is No Tomorrow.”

Trouble Maker, consisting of Hyuna from 4minute and Hyunseung from Beast, began online sales of songs from their new album “Chemistry,” which is slated to hit stores Thursday. As of Monday morning, “There Is No Tomorrow” topped major online music charts including Bugs, Naver, Mnet, Soribada and Melon.

The music video for the title track, however, was what truly took the country by storm. Inspired by the story of early 20th century criminal duo Bonnie Parker and Clyde Barrow, the video shows Hyuna and Hyunseung indulging in alcohol, sex and cigarettes, among other things.

The lewdness and violence -- one of the scenes feature Hyunseung pointing a gun to his head -- have become a topic of dispute among South Korean music fans. 


By Yoon Min-sik
(minsikyoo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