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Games] Son Yeon-jae most anticipated athlete at Asian Games

한국계 여아, 줄기 세포로 배양한 인공 기관 이식

kh close

 

Published : 2013-05-01 18:42
Updated : 2013-05-01 22:05

이번에 인공 기관지 이식 수술을 받은 한나 워렌 (2)의 부모인 대럴 워렌 씨와 이영미 씨가 9일 (현지시간) 일리노이 성 프란시스 병원 소아과에서 딸을 간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계 캐나다인 한나 워렌(2)이 지난 9일 획기적인 인공 기관지를 이식 받았다.

한나은 선천성 기도 무형성증이라는 희속 질병으로 인해 자가 호흡이 불가능하다. 한나은 지난 9일 일리노이주 성 프란시스 병원 소아과에서 국제 의료진의 수술을 받았다. 의료진에 의하면 한나은 아직 호흡기를 사용하지만 빠르게 회복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 내 퇴원해 가족과 함께 정상적인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술을 집도한 파올로 마키아리니 박사는 “굉장히 복잡한 수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한나가 잘 회복하고 있어서 매우 기쁘다”라고 본지 인터뷰에서 말했다.

의료진에 의하면 한나는 이 수술을 받은 최연소 환자이다. 의료진은 한나의 골수에서 축출한 줄기 세포 와 나노 섬유을 배양하여 길이 7cm, 지름 1.2cm의 인공 호흡기관을 만들어 이식했다. 줄기세포가 새로운 기관으로 자라나기까지는 일주일도 안 걸렸다고 한다.

새로운 기관을 이식 받은 한나는 이제 병원 밖에서 숨을 쉬고, 먹고, 마시는 것이 가능하게 되었다. 2010년 8월22일 캐나다인 아빠 대럴 워렌(38)과 한국인 엄마 이영미(37)씨 사이에서 태어난 한나는 이번에 수술을 받기 전까지는 튜브형태의 인공기구 없이 숨을 쉬는 것이 불가능했다.

한나의 인생은 일리노이주립대병원의 소아외과의사 마크 홀터만 박사를 만나면서 전환점을 맞았다. 2년 전 한국계 미국인 간호사를 통해 한나를 처음 만난 홀터만 박사는 아이에게 줄기세포 배양한 인공기도를 이식 받을 수 있게 수술을 주선해주었으며 재생 기관 이식수술의 선구자인 이탈리아계 의사 파울로 마키아리니 박사를 끌어들였다. 이번 수술 비용은 병원 측과 여러 자선재단에서 공동으로 부담했다.

한나의 부모는 태어나자 마자 병원에서 기적적인 투병생활을 했던 어린  딸을 집으로 곧 데려올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태어난 한나는 생후 이래로 서울대학교 어린이 병동에 계속해서 치료를 받았다.

아버지인 워렌 씨는 지난달 30일 (현지시간) “(한나에게는) 매우 긴 여정이었습니다. 우리에게 이런 믿기 힘든 기회가 주어졌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축복이죠. 아이에게는 한번의 기회밖에 주어지지 않았는데 해냈다”라고 눈물을 흘리면서 말했다.

기관지가 없이 태어나는 아이들은 전세계에서 5만명 중 1명꼴이며 선천성 기도 무형성증이 있는 아이들은 태어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나가 이번에 성공적으로 이식수술을 받음으로 인해 선천적인 질병이나 결함을 갖고 태어난 아이들에게도 희망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배양된 인공 기도는 환자의 줄기세포 외에 다른 사람의 세포가 없기 때문에 이식 뒤 거부 반응 등의 부작용 우려가 현격히 적다. 또한 한나의 새로운 기관지는 인간의 배아에서 발생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윤리적인 문제도 없다.

홀터만 박사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수술은 뾰족한 외과적인 해결책이 없는 선천성 결함을 갖고 태어난 아이들을 치료해줄 수 있다는 희망을 준다고 밝혔다.

마키아리니 박사는 한나가 목숨을 구했을 뿐만 아니라 “생애 처음으로 말을 할 수 있는 멋진 기회를 얻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나가 성장함에 따라 5년 내에 또 한번의 수술을 받아야 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본지는 한나의 사연을 지난 2011년 6월 29일에 처음 소개하였으며, 작년에 아이의 가족들이 이번 수술을 서울에서 기다리고 있는 동안 부모와의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다. (코리아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Stem cell windpipe gives Korean toddler new life



By Cho Chung-un

Hannah Warren, a 2-year-old born without a windpipe, has been given a new life after a groundbreaking transplant in the U.S. of the organ made from her own stem cells.

An international team of surgeons performed the landmark operation at the Children’s Hospital of Illinois at San Francis Medical Center in Peoria, Illinois, on April 9 to help the Korean toddler breathe on her own. Early signs show that the stem cell windpipe is working, doctors said, although she is still in the recovery process and relies on a ventilator. She will be able to return home soon with her family and have a normal life, they added.

“I am very happy that Hannah is doing well and is recovering from this very complex operation,” Dr. Paolo Macchiarini, the surgeon who led Hannah’s operation, told The Korea Herald via email.

The hospital said she was the youngest person in the world to receive the treatment. The stem cells were extracted from Hannah’s bone marrow and were seeded, with non-absorbant nanofibers, onto a plastic frame. It took less than a week for them to grow into a new windpipe, or trachea, doctors said.

Now with the windpipe made from her own stem cells, she is expected to breathe, eat, drink and swallow outside of the hospital.

Born in Goyang, Gyeonggi Province, in 2010 to a Korean mother and a Canadian father, the girl never left the hospital in Korea before her operation in the U.S. She has been breathing through an artificial windpipe connected to her esophagus.

Without the tube that allows for air to be ventilated into her lungs, she could have died at any moment. Her story was first published in The Korea Herald on June 29, 2011. The newspaper also interviewed her parents at a hospital in Seoul in July last year while Hannah was waiting for this life-saving operation in the United States.

The operation was possible thanks to efforts initiated by an American doctor, Mark Holterman, who currently leads the pediatrics division at the University of Illinois Medical Center. The doctor first met Hannah two years ago through a Korean-American nurse who suggested the case to him.

Determined to save her life, he teamed up with Dr. Macchiarini, who performed the world’s first stem cell-based tracheal transplant surgery in November 2008, and arranged for the family to have the operation at his hospital.

The operation was funded by donors, hospitals and medical foundations.

Her parents, Darryl and Young-mi, hope to bring Hannah home for the first time in her life soon. Ever since she was born in Korea, she had been at the Seoul University Children’s Hospital. Her parents were not allow to stay overnight at the hospital but instead watched her grow during visiting hours.

“It’s been a long journey for her. We are so blessed that we’re able to get this unbelievable opportunity. She really had only one chance and she has it,” Darryl Warren, Hannah’s father, said at a tearful news conference at the hospital on Tuesday.

About 1 in 50,000 children worldwide are born without a trachea, according to reports. Most children with her condition, tracheal agenesis, usually don’t survive long after birth.

However, her successful transplant using the stem-cell technique will open a new door for other children with birth defects and diseases, doctors and scientists say.

The bioengineered organ, created by the latest stem-cell technology, has eliminated the chances of one’s immune system rejecting the transplant.

“This opens us a whole new area where we could fix a lot of our children with birth defects that we don’t have a good surgical solution for,” Holterman said at the conference.

Because Hannah’s new trachea was made from stem cells that are not derived from human embryos, there was no ethical issue involved, he added.

Hannah now has a 7-centimeter-long and 11-millimeter-wide windpipe transplanted into her body that will soon allow her to breathe normally and also to speak. Doctors said her voice box has started to work and she will be able to speak with help from speech therapists.

“She could not only have a life saved but a wonderful life opportunity to speak for the first time,” said Macchiarini, an Italian surgeon who has been leading in the regenerative medicine technology at Karolinska Institute in Stockholm.

She is likely to have another operation in the next five years as her body grows, he added.

(christory@heraldcorp.com)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