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dai Motor agrees on tentative pay raise with union

Bae Doo-na stars in new film by Wachowski siblings

kh close

 

Published : 2013-04-16 16:46
Updated : 2013-04-16 16:46


(Chung Hee-cho/The Korea Herald)

South Korean actress Bae Doo-na has joined the cast of Lana and Andy Wachowski’s upcoming sci-fi movie, “Jupiter Ascending.”

In an interview with a local magazine, Bae said she was once again starring in the Wachowskis’ film after successfully making it into the Hollywood scene with the siblings’ previous flick “Cloud Atlas.” She said she felt more comfortable working with them this time.

The new sci-fi adventure film, written and directed by the Wachoski siblings, features Mila Kunis (“Oz the Great and Powerful”), Channing Tatum (“Magic Mike”) and Eddie Redmayne (“Les Misérables”).

Filming is underway and Bae has joined the shooting at Warner Bros. Studios Leavesden in Britain. The production will move to Chicago for completion after June, and the film is to be released in 3-D in July 2014.

From news report
(knews@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배두나, 워쇼스키 차기작 ‘주피터 어센딩’ 캐스팅

배두나가 ‘클라우드 아틀라스’에 이어 워쇼스키 남매의 차기작인 ‘주피터 어센딩(Jupiter Ascending)’에 캐스팅 됐다.

배두나는 최근 하이컷과의 인터뷰에서 라나와 앤디 워쇼스키의 새 영화에 출연하게 됐으며 비록 크지 않은 역할이지만 두 감독과 가족 같은 느낌이 생긴 것 같다고 밝혔다.

워쇼스키 남매가 직접 각본과 연출을 맡은 ‘주피터 어센딩’에는 배두나 이외에도 ‘오즈 그레이트 앤 파워풀’의 밀라 쿠니스, ‘매직 마이크’의 채닝 테이텀, ‘레미제라블’의 에디 레드메인이 출연한다.

영화 촬영은 4월 초 이미 시작됐고, 배두나는 런던과 시카고를 오가며 촬영에 합류하고 있다.

영화는 2014년 여름께 개봉될 예정이다. (코리아 헤럴드)

Photo News

티아라 효민 멋진 뒤태에 남심 흔들

섹시백 선발대회 몸매 뽐내는 참가자들

카자흐 女배구선수 초특급 미모, 전세계 ‘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