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Hong bows out amid mounting calls for reform

By
  • Published : Dec 9, 2011 - 14:27
  • Updated : Dec 9, 2011 - 17:04

Park may take over at top of embattled GNP 



Rep. Hong Joon-pyo stepped down as chairman of the Grand National Party on Friday, bowing to an overwhelming call from members that he vacate the top seat for former chairwoman Park Geun-hye. 

“I decided to step down. I hope this ends the factional strife,” Rep. Hong to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in Seoul. 

Hong Joon-pyo (Yonhap News)

Hong, GNP chief since July this year, had tried to resist the pressure to resign, unveiling a day earlier his roadmap to “recreate” the party in mid-February.
His plans apparently fell short of expectations of members who fear the party, in its current form, will be crushed by a resurgent opposition in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next year. 

Dealing a final blow to the five-month-old chairman were floor leader Rep. Hwang Woo-yea and chief policymaker Rep. Lee Ju-young, who decided to boycott leadership meetings. 

Earlier this week, three of the five members of the party’s top decision-making Supreme Council quit their posts, stating the need for a leadership shakeup.
With Hong’s resignation, floor leader Hwang will act as interim chairman until an emergency management committee is formed.  

Some members urge Rep. Park to take over and steer the GNP out of its current crisis. 

“Rep. Park seems to have resolved to return to the front line of the party management,” her close aide said, adding that she would make her stance clear sometime next week. 

The GNP has been beset by by-election defeats and a devastating allegation that its officials may be involved in a cyber attack against the national election watchdog during Oct. 26 by-elections. 

A daughter of late military strongman Park Chung-hee, the female politician leads the largest faction within the party and is considered the party’s best shot at the next presidency. 

She has stayed away from key leadership positions for almost five years since June 2006, when she stepped down as chairwoman to vie for the party’s 2007 presidential ticket. She lost to incumbent president Lee Myung-bak in the nomination race.


By Lee Sun-young
(milaya@heraldcorp.com)




<한글 기사>

홍준표 대표직 사퇴..박근혜 등판 예고

5개월 만에 하차 "계파ㆍ권력투쟁 없어야..이 자리 더이상 무의미"
박근혜 총선체제 가동 속 황우여 임시권한대행 가능성 부상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 패배 이후 흔들려온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9일 대표직에서 전격 물러났다.

이에 따라 여권의 실질적 최대 주주이자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의 '조 기 등판'이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갔다. 박 전 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나 선거대책위, 재창당위 등 일종의 당 비상기구의 수장이 돼 수렁에 빠진 당을 이끌며 총선체제를 가동할 전망이다.

박 전 대표를 비롯한 여권의 잠재적 대권주자들이 나선 가운데 전당대회가 치러 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당원 여러분의 뜻을 끝까지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며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지난 `7ㆍ4 전당대회'에서 당선된 이후 5개월 만에 중도하차하는 셈이다. 

서울시장 보선 패배 이후 드러난 민심을 잘 읽지 못한 가운데 잇단 실언과 선관 위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 공격사건에 대한 대처 실패 등이 겹쳐 조기 퇴진을 자초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는 "22만 당원 동지 여러분이 압도적으로 선출해 준 그 뜻에 보답하기 위해 지난 5개월 동안 불철주야 국정을 살피며 내년 총ㆍ대선에 대비해 왔다"면서 "그러나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따른 돌발적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있었고 한미FTA(자유무역협정) 비준안 처리 이후 `디도스 사건' 등 당을 혼돈으로 몰고 가는 악재가 연달아 터졌는데 이는 모두 내 부덕의 소치"라고 밝혔다.

또 "그간 서민 대표로서 서민의 애환을 살피고 반값 아파트와 국적법 개정 등 대한민국을 바꾸는 획기적 개혁정책도 내놓았다"면서 "한나라당에서 유일하게 혁신에 성공한 현재의 당헌을 만들면서 개혁과 쇄신에도 앞장서 왔는데 그런 나를 일부에서 쇄신 대상으로 지목하는 것을 보고 참으로 마음이 아팠다"며 서운함을 표시했다.

홍 대표는 이어 "집권 여당 대표로서 혼란을 막고자 당을 재창당 수준으로 쇄신 하고 내부 정리를 한 후에 사퇴하고자 했던 내 뜻도 기득권 지키기로 매도되는 것을 보고 더 이상 이 자리에 있는 게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면서 "더 이상 당내 계파투 쟁, 권력투쟁은 없어야 한다. 모두 힘을 합쳐야만 총ㆍ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당의 단합을 주문했다.

그는 "여러분의 뜻을 끝까지 받들지 못하고 대표직에서 사퇴하는 것을 너그럽게 용서해 주길 바란다"면서 "평당원으로 돌아가 대한민국과 한나라당의 발전에 한 알의 밀알이 되도록 하겠다. 그동안 감사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기자회견 후 박근혜 전 대표와 사전 상의를 했느냐는 질문에 "나는 한나라당 대표"라고만 답했고, 향후 지도체제에 대해선 "당헌ㆍ당규에 따르면 된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지도부 공백 사태에 따라 향후 당의 진로를 놓고는 권력투쟁이 벌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소장ㆍ쇄신파는 비대위를 구성해 박 전 대표를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수도권 친이(친이명박)계 `재창당모임'은 당의 실질적 재창당을 위해 재창당준비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친박(친박근혜)은 비대위냐 조기 전당대회냐 등을 놓고 통일된 입장을 정리하지 못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당의 한 관계자는 "대표를 비롯해 대부분의 최고위원들이 사실상 사퇴한 만큼 원내대표가 당의 대표권한대행이 될 것"이라며 "지도부가 없어졌기 때문에 전대를 다시 열어 지도부를 뽑고 당을 안정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국 장고에 들어간 박근혜 전 대표가 어떠한 구상을 내놓을지가 당의 진로를 결정지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특히 여권이 재창당 수순으로 갈 경우 `헤쳐모 여' 속에 일부 이탈세력이 발생하면서 여권발(發) 정계개편 가능성도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