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텐센트, ‘리니지II:레볼루션’ 중국 출시에 올인…사드 갈등 해결 기대감↑

[더인베스터(코리아헤럴드)=박가영기자] 중국 최대 IT업체 텐센트(Tencent)가 최근 넷마블게임즈의 “리니지II:레볼루션”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대통령 당선에 사드 갈등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면서 현지에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익명을 요구한 베이징주재 애널리스트는 더인베스터에 “텐센트의 중국 내 입김을 감안하면 레볼루션의 성공은 절대적으로 텐센트의 의지와 투자에 달려 있다”며 “다행히 문재인정부 출범이 한중관계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기대가 있어 유통허가, 현지화 작업 등 출시 전반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텐센트 관계자 역시 “레볼루션의 중국 출시를 위해 인력과 투자를 늘리고 있다”며 올해 가장 중요한 프로젝트로 레볼루션을 꼽았다.

레볼루션은 지난해 12월 국내 출시 이후 한달 동안에만 2천억원을 벌어들인 히트게임이지만 중국정부가 한국산 온라인 게임의 유통허가를 중단하면서 중국 출시가 수달째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2일 성공적으로 코스피 상장을 마친 넷마블은 올해 4분기 전에는 레볼루션을 중국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중국내 퍼블리싱파트너인 텐센트가 유통허가를 조속히 받을 수 있도록 중국정부를 압박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또 다른 중국계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레볼루션의 성공이 넷마블은 물론 텐센트에도 무척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텐센트가 들여온 한국산 모바일게임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데 리니지의 PC버전 인기를 감안하면 모바일버전에 승부를 걸어볼 만한다”고 전했다.

그는 “텐센트 역시 자체 모바일게임 사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넷마블은 파트너이자 경쟁자이다. 본인들 사업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정도로 견제하며 레볼루션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텐센트는 현재 17.7%의 넷마블 지분을 보유 중이다. 지난주 상장으로 넷마블의 시가총액은 14조원으로 뛰어 올랐고 텐센트의 지분가치도 2.32조원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gypark@heraldcorp.com)


<원본 영문기사>

Tencent going all-out for Chinese success of ‘Lineage II: Revolution’

[THE INVESTOR] Chinese internet and game giant Tencent is putting its best efforts for the Chinese success of Netmarble Games’ latest hit “Lineage II: Revolution” whose launch has been delayed for months amid intensifying diplomatic tensions between Korea and China.

According to multiple sources on May 12, Tencent, the Chinese publishing partner, aims to launch the game no later than the fourth quarter this year, while pouring considerable resources into speeding up the stalled licensing process and localizing the Korea-made game.

“The ‘Revolution’s’ success is important not just for Netmarble but also for Tencent,” a Beijing-based analyst told The Investor on condition of anonymity, citing the Chinese firm’s 17.77 percent stake.

“Tencent has seen little success with Korea-made mobile games. Considering the popularity of the original PC game here, there are high expectations about the mobile version and Tencent is betting on the positive outlook.”

“Lineage II: Revolution”, a mobile version of NCsoft’s immensely popular online role-playing game “Lineage,” was launched in December last year. Its revenue hit the 200 billion won (US$177 million) mark within the first month of the launch -- a record for a Korean mobile game.

But the game’s crucial Chinese debut has been delayed as the local government has denied a license for sales of Korea-made online games as part of its economic retaliation against Korea’s deployment of the THAAD missile system.

“For now, everything depends on Tencent’s full backing,” said another Beijing-based source. “Considering the overall welcoming sentiment toward President Moon Jae-in, the approval process is expected to speed up gradually.”

A Tencent official declined to elaborate on the game’s Chinese launch, including its marketing strategy, calling it “one of our most important projects of the year.”

Largely buoyed by the game’s Korean success, Netmable, the nation’s No. 1 mobile game maker, made its hot stock debut on May 12. The company is pinning high hopes on the Chinese market for its global expansion.

On the day, Netmarble shares closed at 165,000 won, above the IPO subscription price of 157,000 won. The company’s market capitalization soared to more than 14 trillion won, while Tencent’s stock value almost doubled to 2.32 trillion won.

By Park Ga-young (gypark@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