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인터뷰] 원희룡 “계양 승리는 정치발전 걸림돌 치우는 일”

16%p차에서 ‘박빙’으로 이재명 추격
재판 출석, 선거 유불리에 영향 없어
與 ‘기동카’ 수도권 확대 공약 승부수

By Kim Arin

Published : April 2, 2024 - 17:06

    • Link copied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가 23일 계양구 임학동 임학사거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캠프 제공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가 23일 계양구 임학동 임학사거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캠프 제공

[코리아헤럴드=김아린 기자] “계양에서의 승리는 의석 1석 추가를 뛰어넘는 큰 의미가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정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커다란 돌덩이를 치우는 것입니다.”

4·10 총선에서 인천 계양을에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31일 코리아헤럴드와 인터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누가 권력을 이용해 사적이익을 추구하고 범죄를 은폐하고 국민에게 고통을 가하고 나라의 미래를 망친 세력인지 국민들은 다 알 것”이라고 직격했다.

원 후보는 “정직한 정치를 이곳 계양에서 꽃피우겠다”며 “정치는 국민의 삶을 돌보는 것이 본질인데, 이재명 대표는 본인의 방탄을 위해 계양에 와서 ‘김포공항 이전’ 같은 허무맹랑한 공약을 내걸고, 지역발전을 위해서 아무것도 한 게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자신의 범죄에 대한 처벌을 피하기 위해 계양 주민들을 불편하게 만드는 ‘방탄 정치’를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현재 ‘대장동·백현동 개발비리 및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재판으로 인해 선거운동 기간 중에도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이 대표가 이에 억울하단 심경을 밝힌 것을 두고 원 후보는 “범죄혐의가 있어 재판받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절차”라고 꼬집었다.

원 후보는 “재판과 선거의 유불리는 관계가 없고, 관계가 있어서도 안 된다”면서 “무엇이 두려워 재판 출석을 피하려고 하는 지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원 후보와 이 대표의 ‘명룡대전’ 가능성이 대두된 지난 1월 처음으로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는 16%포인트(P)였다. 현재 판세는 이 대표의 우세지만, 원 후보의 추격이 이어지며 오차범위 내까지 따라잡았다는 조사도 나왔다.

좁혀진 격차를 두고 원 후보는 “이제 대부분의 조사에서 오차 범위 내다. 계양 발전을 위해 최선 다하고 있는 것을 주민들께서도 알아주고 계신 것 같다”면서도 “우리 계양의 경우 저에 대한 지지와 기대가 올라와 접전을 벌이고 있긴 하지만, 계양을 포함해 이번 선거는 만만치 않은 어려운 선거”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총선을 코앞에 둔 지금 그는 “남은 기간 더 낮고, 더 겸손한 자세로 최선을 다해서 국민의힘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해 선택받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원 후보는 지난 25년간 민주당의 지역구였던 계양을에 대해 “최고의 입지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방치돼 왔다”며 “주민들을 만나면, 25년 동안 내버려뒀는데 어떻게 믿냐는 말씀을 하신다”고 지적했다.

그는 “잃어버린 계양의 25년을 되찾을 혁신 공약을 냈지만 진짜 ‘필승 카드’는 정직하게 하는 저의 자세라고 생각한다”며 “국토교통부 장관 경험과 제 이름을 걸고 약속드린 건 정직하게 지키고, 문제가 생기면 그것 역시 정직하게 보고 드리고 보완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원 후보는 학생운동을 하던 1985년, 인천 부평공단에 위장 취업했던 지역구와의 인연도 설명했다.

그는 “약하고 어려운 사람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젊음을 바쳤고, 정치를 시작했다”며 “40년이 지났음에도 세상을 더 좋게 바꾸고 싶다는 신념은 변하지 않았다. 국민의 삶을 위하는 정직한 정치를 심는 것이 제 포부”라고 말했다.

원 후보는 지난달 27일 인천에서 열린 국민의힘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서울시의 무제한 대중교통 이용권인 ‘기후동맹카드’를 인천, 경기로 확대하는 ‘수도권 원패스’를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인천을 찾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교통격차 해소에 집중하겠다”며 인천발 KTX 등 교통 인프라 구축을 약속했다.

〈전문〉

[Election Battlefield] ‘Mini presidential election’ unfolds in Incheon

INCHEON -- In a district in Incheon, two potential presidential candidates are in a neck-and-neck race to secure a National Assembly seat on April 10.

The ruling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is Won Hee-ryong, previously the minister of land and transport under President Yoon Suk Yeol. The 60-year-old was a candidate in the party’s presidential primary in 2021, and boasts a winning track record against Democratic Party of Korea rivals so far in all of the five elections he has run in.

He is rarely seen as a hard-line conservative, particularly as a two-time governor of Jeju Island, which has a history of leaning liberal.

Won faces Rep. Lee Jae-myung,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hair, who lost to Yoon in the 2022 presidential election by the narrowest-ever margin of 0.73 percent. Before he ran for president, he was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where his party enjoys a longstanding advantage.

In this election, he and his party are campaigning on the premise of keeping the incumbent administration in check, accusing the conservative president of “ruling like a dictator.”

When Won launched his bid in January, he was polling up to 16 percentage points behind Lee, who is the current lawmaker in the district. The current Democratic Party leader was elected there in a by-election two years ago, when the previous leader of the party, Song Young-gil, bowed out to run for Seoul mayor.

More recent polls show Won as still behind Lee, but the gap is now close to the margin of error. In a poll of 502 eligible voters in Gyeyang-gu, conducted March 25-26 by Gallup Korea, Lee showed support of 46 percent while Won’s stood at 42 percent.

On the narrowing gap, Won told The Korea Herald he believes it was his “sincere commitment to make change” that was helping him win the hearts of voters on what has been Democratic Party turf.

“As someone who served as the land and transport minister, I know I’m setting out meaningful policies that can actually be executed,” he said.

His signature policy is an unlimited pass for public transit in and out of Seoul, which is newly being implemented in the capital. In cities close to Seoul like Incheon, long commutes are a part of many people’s daily lives and transportation a major issue.

“Incheon overall, but particularly Gyeyang, has been left neglected by the Democratic Party lawmakers who held the district for the last two decades,” he said. “Incheon, being the host city for one of the best international airports in the world, has so much potential that is unfortunately still untapped. I can, and I will change it.”

Won said he decided to take on Lee in one of the toughest districts for conservatives, thinking that “it was time to end self-serving politics.” In six National Assembly elections held since 2000, just one candidate from the conservative bloc has been elected lawmaker in Gyeyang-gu.

The former land minister said the Democratic Party chief was “not serving the interests of the people of Gyeyang” while busy attending court dates. “It’s hard not to think Lee is using his seat on the National Assembly to protect himself from the criminal cases he is involved in,” he said, referring to immunity granted to sitting lawmakers from some criminal proceedings.

Lee is crying foul over the Seoul court setting his trial date just a day before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I respect the court’s decision, but my presence being needed at the court so close to the day of the election is a result of the prosecutors’ dictatorship,” he told reporters Friday, although the prosecution service has no say in the court’s choice of a date.

On the day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campaign season officially kicked off on March 28, the Democratic Party chief told a rally in Incheon that the upcoming election was about “showing Yoon that the people are in charge.”

“People’s lives are being shattere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s being threatened. Our democracy, most importantly, is under attack,” he said. “Time is up. Let April 10 be a day of reckoning for Y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