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인터뷰] 김병주 “안보는 민주당...트럼프 당선 땐 尹정부 패싱 우려”

By Kim Arin

Published : March 26, 2024 - 14:08

    • Link copied

코리아헤럴드와 인터뷰를 하고 있는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아린 기자 코리아헤럴드와 인터뷰를 하고 있는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아린 기자

[코리아헤럴드=김아린 기자] “안보와 외교는 민주당이죠. 보수가 정권을 잡으면 안보를 잘 할 것 같은데,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문재인 정부 초기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을 지낸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9일 경기도 남양주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진행한 코리아헤럴드와 인터뷰에서 “‘안보는 보수가 잘한다’는 인식은 잘못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북한이 한 달여 만에 재개한 무력 도발 다음 날 이뤄졌다.

김 의원은 “군사대비태세 강화는 문재인 정부 때와 대동소이한 반면, 위기 관리는 못 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강대강 대북 기조가 한반도를 위기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4·10 총선에서 경기 남양주시 을 지역구에 출마한 김 의원은 북한의 잦은 도발로 주민들이 불안을 호소한다며 “전쟁의 부재라는 사전적 의미의 평화와 국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불안은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힘을 키우는 동시에 위기도 관리해야 하는데, 윤 정부는 북한의 위협을 낮추는 노력은 안 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힘에 의한 평화’는 “불안정한 평화고 바람직한 평화라고 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때 한미동맹이 경색됐다’는 여권의 주장에 대해선 “바이든한테 물어봐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그는 “그 당시에 한미연합사 사령관이었던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 빈센트 브룩스 사령관한테 물어봐도 문 정권이 한미동원을 약화시켰단 주장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통령 임기 말 조 바이든 정부가 들어서면서 “최상의 한미동맹이 됐다”며 “그 증거가 2021년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 미사일지침은 “1979년에 체결이 돼서 우리에게 족쇄를 채웠던 지침으로 진보 보수 정부 할 것 없이 미사일 지침을 해지하기 위해 노력했는데, 완화는 했어도 완전 해제는 못 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 마지막 해에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서 완전히 해제하게 된 것”이라며, “완전한 믿음 없이 해제하기 어려운 건데 한미동맹이 어느 때 보다도 견고했단 근거”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보수는 말로만 하는 안보”라며 진보 정권이 보수 정권 보다 국방비 투자에 더 적극적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느 정부가 안보를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는지를 평가하는 기준 중 하나가 국방비인데, 진보 정부에서 국방비 증가율이 더 높다”며 “노무현 정부 때는 국방 예산 증가율이 연평균 8%, 문 정부 때는 5-6%였던 것에 비해 윤 정부는 4%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5%를 기록한 물가 상승률을 들며 “(4% 증가 폭은) 실질적으로는 줄어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다가오는 미국 대선이 한반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트럼프가 당선되면 윤 정부는 남북 문제에서도 패싱당할 우려가 있다”고 봤다.

그는 트럼프가 “남북 문제를 풀어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재선 성공 시 다시 시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현 정부는 북한과의 채널이 단절 돼 버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다이렉트로 소통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21대에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김 의원은 당내 경선에 승리해 6일 남양주을 후보로 확정됐다.

25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김 의원은 곽관용 국민의힘 후보를 두 배 넘는 지지율로 앞섰다. 김병주 후보는 49.5%를 기록했고, 곽 후보는 21.4%에 그쳤다. 이는 ‘여론조사 꽃’이 지난 3월 20~21일 양일간 만 18세 이상 남양주을 선거구 거주 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면접조사 결과다.

〈전문〉

‘If Trump wins, Yoon may be pushed aside in US talks with North Korea’

South Korea’s conservatives aren’t better at national security, says ROK-US CFC ex-deputy commander

NAMYANGJU, Gyeonggi Province -- If former US President Donald Trump returns to the White House, Seoul may be excluded from Washington’s potential negotiations with Pyongyang due to the Yoon Suk Yeol administration’s hard-line stance on North Korea, according to former Army general-turned-lawmaker Rep. Kim Byung-joo.

“There is a possibility that our government may not have a seat at the table where decisions concerning the Korean Peninsula are being made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if Trump wins another presidency. All our ties with North Korea have been cut off, so,” he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Korea Herald.

“As Trump has experience in solving inter-Korean issues, he may try to do it (again). That could be a golden opportunity. The problem is, the Yoon administration may not be included,” said Kim, who was recruited into politics in 2020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rump could be speaking with Kim Jong-un directly, without involving Yoon.”

Kim, who was previously deputy commander of th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said it was “completely untrue” that Seoul’s relations with Washington soured when President Moon Jae-in took office.

“I don’t think Biden himself would agree if you asked. If you asked the former commanders of the USFK (US Forces Korea), Abrams or Brooks, I don’t think they would agree, either,” he said, referring to Gen. Robert B. Abrams and Gen Vincent K. Brooks, each of whom Kim served with as deputy commander.

He said that near the end of Moon’s term, the then-South Korean president and Biden agreed to terminate the South Korea-US missile guidelines that capped Seoul’s missile developments, which had been a long-standing goal on both sides of the aisle.

"This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without a strong mutual trus, and it is a piece of solid evidence that the ROK-US alliance was stronger than ever with Moon as president,” he said. ROK refers to the country’s formal name, the Republic of Korea.

The lawmaker challenged the views that conservatives are better at national security and defense.

Kim said that the Democratic Party was “the better party when it comes to matters of national security and defense,” contrary to popular perceptions that favor the rival People Power Party in those areas.

“It’s funny. Conservatives are supposed to be good at handling national security issues, but when they are in power, they really aren’t,” he said.

He said defense spending was one key measure of an administration’s commitment to national security.

“During the last Moon administration, the increase in yearly defense budget was between 5 and 6 percent. By contrast, the Yoon administration’s defense spending increase is just 4 percent,” he said. Considering that the inflation rate is now around 5 percent, a 4 percent increase was actually a decrease, he explained.

“This goes to show how the conservative party is all words and no action. Our party, on the other hand, is committed to investing in national defense and improving the welfare of our men and women in uniform.”

He said that the missile firing and other military provocations by North Korea “may help” the ruling People Power Party in the election.

“When tensions escalate, people tend to want to empower the ruling party and the administration in power because they’re the ones that need to navigate the crisis. So North Korea’s provocations may give the ruling party a bit of an advantage,” he said.

“But the Yoon administration is not managing the crisis. They are sliding toward a war. While it is North Korea that is taking these military actions, such a hawkish approach on our part may be provoking, not resolving, the crisis.”

He said that in his recent encounters with voters in Namyangju, a city north of Seoul, they have told him they were worried by the frequent weapons tests and other shows of force by North Korea.

He said that for over three years during the Moon administration, South Korea enjoyed a period of peace before “unfortunately, once again entering a rocky phase.”

Kim is running for a second National Assembly term in Namyangju, where he maintains a steady lead over the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Kwak Kwan-yong, according to several pol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