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단독] 조계종, 내달 16일 ‘고려 사리’ 환수차 미국行

By Choi Si-young

Published : March 25, 2024 - 17:06

    • Link copied

미국 보스턴미술관에 소장된 고려시대의 ‘은제도금 라마탑형 사리구’.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미국 보스턴미술관에 소장된 고려시대의 ‘은제도금 라마탑형 사리구’.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대한불교조계종 문화부장 혜공 스님이 다음 달 16일(현지시간) 일제강점기에 반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14세기 고려 선사(禪師)의 사리 환수를 위해 미국 보스턴미술관(Museum of Fine Arts, Boston)에서 열리는 전달 기념식에 참석한다.

25일 코리아헤럴드 취재를 종합하면, 혜공 스님은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과 함께 16일 행사를 마치고 18일 오후에 귀국할 예정이다. 귀국 당일 총무원 고불식(부처님께 알리는 의식)이 예정돼 있고, 사리는 5월 중으로 원 소장처로 추정되는 봉선사 말사(末寺)인 경기도 양주 회암사에 안치될 계획이다

이는 지난 2월 초 미술관과 대면 협상에서 합의된 내용으로, 당시 미술관은 올해 부처님 오신 날(5월 15일) 전까지 사리를 기증하겠다고 약속했다. 협상에 참여했던 문화재청에 따르면 사리를 담은 ‘은제도금 라마탑형 사리구’는 현재 임시 대여를 목표로 양측이 조율 중이다. 최응천 문화재청장의 기념식 참석 여부는 막판 논의 중으로 알려졌다.

조계종 관계자는 “특별히 제작한 사리구로 (사리를) 모셔올 생각”이라고 말하면서, “회암사 안치는 부처님 오신 날인 5월 15일 뒤로”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대중 공개는 안치 이후에 가능하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사리와 사리구를 받기 위한 논의는 지난 2009년 시작됐다. 사리만 내줄 수 있다는 미술관과 사리구까지 같이 요구한 문화재청 간의 이견으로 진척이 없다가 지난해 4월 이후 협상이 급물살을 탔다.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미 국빈방문 당시 미술관을 방문해 논의 재개를 제안하면서다.

미술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미술관은 사리와 사리구를 1939년 한 일본인으로부터 취득했다. 사리는 불교 성물(聖物)이라 ‘기증’이 가능하지만 사리구는 경우가 다르다는 게 미술관의 일관된 입장이다. 특히 취득과 관련해선 법적 하자나 흠결은 없다고 강조한다.

미술관 관계자는 코리아헤럴드에 “절도나 약탈 그 외 소유권의 어떠한 강제적 이전”의 흔적은 찾을 수 없다면서 “다른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사안별 검토를 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최시영 기자(siyoungchoi@heraldcorp.com)

[Exclusive] April 16 event in Boston to mark Goryeo relics’ repatriation

A repatriation ceremony will take place on April 16 at the Museum of Fine Arts, Boston after which two Korean Buddhist monks will bring back to Korea long-sought 14th-century Buddhist religious relics.

The arrangement is the latest development following an agreement last month between the museum and the Korean representatives from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once the owner of the relics, an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he government agency handling the matter.

“The ceremony transferring the sarira has been confirmed for April 16, at noon,” an MFA Boston official told The Korea Herald, referring to the bead-shaped objects found among the cremated remains of Buddhist spiritual masters.

Ven. Hyegong, head of the Korean delegation, will be accompanied by Ven. Hosan, chief monk leading Bongeunsa, the temple overseeing the temple site believed to be the home of the sarira.

A Jogye Order official confirmed the details of the arrangement, saying “We will bring back the sarira in a reliquary being made especially for the occasion.” The containers will look similar to those currently held at the Boston museum, the official added, noting that the time required to build the replicas was one reason for the delay in the repatriation process, originally set for the first week of April.

In February, the museum agreed to “donate” the sarira due to their religious significance but held back on doing the same for the reliquary containing it. The CHA is currently pushing to have the reliquary returned on loan. Whether the CHA chief will also attend the April event is still under discussion.

The Jogye Order official who confirmed the date of the sarira’s return added that Hoeamsa, a temple in Gyeonggi Province believed to be the original home of the sarira, will house the relics once they are returned. Public viewings may take place after Buddha’s Birthday holiday, which falls on May 15 this year.

Talks over the repatriation of the Buddhist relics -- both the sarira and reliquary -- go back to 2009. Progress had since been elusive because Korea wanted the four pieces of sarira as well as the five small containers holding the sarira and the large container that held them all as a complete set, while the museum was only prepared to give up the sarira due to religious considerations. There is no record indicating theft, looting or coercive transfer of the sarira container, which was acquired from a dealer, according to the museum.

No clear timeline has been offered by either the museum or the CHA over when the reliquary loan, if agreed, would start or the duration of the lo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