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단독]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퀄컴과 AI 반도체 개발 협력할 것”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CES에서 SK텔레콤 부스 설명을 듣고 있다. (김병욱/코리아헤럴드)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CES에서 SK텔레콤 부스 설명을 듣고 있다. (김병욱/코리아헤럴드)

SK가 퀄컴과 함께 새로운 AI 반도체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퀄컴과의 파트너쉽을 통해 친환경 저전력 AI 반도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현지시각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코리아헤럴드와 만나 “SK하이닉스, SK텔레콤, 퀄컴 세 회사가 공동으로 같이 투자를 해서 (AI 반도체를) 잘 만들어 볼려고 한다”며 “퀄컴한테도 협력을 제안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AI 반도체 하는 회사가 500개 정도가 되고 누가 먼저 에코시스템에 들어가서 플레이어가 되느냐”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SK그룹은 이번 CES에서 혁신적인 그린 ICT 기술을 활용하여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의 1%에 해당하는 2억톤의 탄소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SK텔레콤은 이번 CES에서 AI 반도체 ‘사피온’을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AI 반도체란 인공지능 서비스 구현에 필수적인 대규모 초고속 연산을 저전력으로 실행하는 비메모리 반도체다. 인공지능의 핵심인 두뇌에 해당하는 역할을 한다.


SK텔레콤의 사피온 AI 반도체 (김병욱/코리아헤럴드)
SK텔레콤의 사피온 AI 반도체 (김병욱/코리아헤럴드)

기존 AI 데이터센터는 정보 처리를 위해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사용하는데 전력 사용량이 상당하여 환경 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한 AI 반도체 사피온은 기존 GPU 대비 전력 사용량이 80%에 불과하고 딥러닝 연산 속도는 1.5배 빠르다. 가격도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SK텔레콤은 현재 사피온을 세계 1위 파운드리 기업 TSMC에 제작 의뢰해 SK텔레콤의 각종 사업에 적용 중이다. 

SK텔레콤은 12월 21일 이사회를 열고 AI 반도체 사업 부문을 “사피온 코리아‘로 독립시키기로 의결했다. 설립 후 SKT 계열사로 편입될 예정이다. 앞서 SK텔레콤은 사피온 브랜드 관련 국내 상표도 출원했다. 

또한 미국에서 특허도 출원한 상태다. 미국 특허청에 제출된 서류에 따르면 사피온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컨설팅, Paas(Platform as a Service), AI 클라우드 서비스, AI 미디어 분석용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AI 기반 소프트웨어 등 관련 분야를 다룬다.

라스베이거스=코리아헤럴드 김병욱 기자

[EXCLUSIVE] SK plans new AI chip collaboration with Qualcomm

LAS VEGAS -- SK and Qualcomm will collaborate on artificial intelligence chips in an effort to lead the burgeoning eco-friendly, low-power AI chip market.

Speaking exclusively to The Korea Herald at CES 2022 on Wednesday, SK hynix Vice Chairman and CEO Park Jung-ho said, “SK hynix, SK Telecom and Qualcomm plan to make co-investments and make good AI chips. I‘ll talk to Qualcomm to join in.”

“There are about 500 companies that do AI chips. It’s all about who gets into the ecosystem and becomes a (major) player,” Park added. 

At CES, the world’s largest electronics trade show currently being held in Las Vegas, SK Group, the No. 3 conglomerate in South Korea, has set up a booth to explain its goal to curb 200 million tons -- 1 percent of the world‘s carbon emissions -- by 2030. 

At the joint booth, SK Telecom, Korea’s No. 1 mobile carrier, unveiled its AI chip “Sapeon” to the public for the first time. 

Specialized AI chips are essential components to enable artificial intelligence. They conduct massive calculations at high speeds but consume little power.  

Conventional AI data centers process data with graphics processing units. GPUs consume a lot of electricity and have emerged as a significant contributor to environmental pollution. SK Telecom‘s Sapeon, Korea’s first independently developed AI chip, consumes 20 percent less power but computes 1.5 times faster than a typical GPU. It’s almost 50 percent cheaper. 

SK Telecom currently commissions the world’s No. 1 foundry Taiwan Semiconductor Manufacturing Co. to manufacture Sapeon chips. 

Last month, SK Telecom decided to carve out its AI chip division as an independent company, tentatively called Sapeon Korea. After its establishment, Sapeon Korea will become a subsidiary of SK Telecom. 

SK Telecom has also completed the patent registration of Sapeon, according to documents submitted to the US Patent and Registration Office. Sapeon will provide various services related to cloud computing and artificial intelligence.

By Kim Byung-wook, Korea Herald correspondent
(kbw@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