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

미국서 같은 날 최초 기록에 도전하는 방탄소년단과 윤여정

  • Published : Mar 14, 2021 - 09:56
  • Updated : Mar 14, 2021 - 09:56

지난해 1월 그래미 어워즈에서 공연한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배우 윤여정이 같은 날 미국에서 한국 대중가수, 한국 배우 최초의 기록에 도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이 연기된 미국 최고 권위의 음악 시상식 그래미 어워즈와 영화 시상식 아카데미 어워즈의 후보 발표가 오는 15일 동시에 열리게 됐기 때문이다.

미국 현지 시간은 14일 밤과 15일 오전으로 다르지만, 한국 시간으로는 15일 오전과 오후 한국 대중가수 최초의 그래미 수상과 한국 배우 최초의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가 탄생할지 여부가 판가름 나는 것이다.

방탄소년단이 한국 대중가수 최초로 후보에 오른 제63회 그래미 어워즈는 한국 시간 15일 오전 9시(미국 동부시간 14일 오후 8시) 열린다.

앞서 클래식 부문에서는 소프라노 조수미와 음반 엔지니어 황병준 씨가 그래미를 수상한 이력이 있지만 대중가수가 후보에 오른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의 메가 히트곡 '다이너마이트'는 최고의 팝 그룹 또는 컬래버레이션 곡들이 격돌해온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서 트로피를 노린다.

K팝은 세계 대중음악 시장에서 빠르게 지분을 넓혀왔지만, 영미 중심의 팝 음악계에서는 여전히 주변부로 여겨졌다.

백인 중심적이란 비판을 받아온 그래미가 '다이너마이트'에 트로피를 안긴다면 변화의 흐름과 다양성을 포용한다는 신호가 될 수 있다.

방탄소년단 제이홉은 미국 USA 투데이와 인터뷰에서 "그래미 시상식을 보면서 음악을 했고 자라왔기 때문에 그 명성은 너무나도 가슴 깊이 남아있다"며 "받게 된다면 저희에게도 최고의 상이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오후 9시 30분(미국 동부시간 15일 오전 8시 30분)에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가 발표된다.

한국계 미국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쓰고 연출한 미국의 독립 영화 '미나리'가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 부문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1980년대 미국 아칸소주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는 이민자의 나라이자 청교도의 나라인 미국의 정체성과 맞물리며 미국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지금까지 90개의 트로피를 받았다.

버라이어티와 골드더비 등 미국 주요 매체들의 아카데미 시상식 예측에서 '미나리'는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 부문 후보 3위권에 언급되고 있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하며 한국과 세계 영화계의 역사를 새로 썼지만, '미나리'는 '기생충'이 이루지 못한 한국 배우의 연기상 후보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특히 아칸소로 이주한 딸 가족을 돕기 위해 한국에서 건너간 순자를 연기한 윤여정은 여우조연상 부문에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과 1∼2위를 다투며 한국 배우 최초의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는 물론 수상에 대한 기대도 높이고 있다.

스티븐 연과 한예리는 주연상 후보 4∼5위권에 이름이 올라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