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괴롭힘 논란' 에이프릴 소속사, 이현주 측에 법적 대응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 (DSP미디어)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 (DSP미디어)
'멤버 간 괴롭힘' 논란이 벌어진 걸그룹 에이프릴의 소속사가 괴롭힘 피해를 주장한 전 멤버 이현주 측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에이프릴과 이현주가 소속된 DSP미디어는 3일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DSP미디어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며 이 자리에서 이현주가 본인만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며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논의를 이어가고자 했지만, 이현주의 동생이라는 인물이 3일 또다시 일방적인 글을 올려 대화를 계속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DSP미디어는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두 아티스트 이현주와 에이프릴 모두를 보호하고자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DSP미디어는 "모든 팬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린다"며 "모두가 함께했던 시간이 부끄럽지 않은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에이프릴에서 2016년 탈퇴한 이현주의 동생이라는 한 누리꾼은 이현주가 팀 내에서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다는 글을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려 파장이 일었다.

이에 DSP미디어는 이현주가 체력적, 정신적 문제로 팀 활동에 성실히 참여하지 못해 갈등을 겪었고 가해자와 피해자를 나눌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반박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이현주의 지인과 에이프릴 주변 인물들이 엇갈리는 주장을 하며 논란이 확산했고,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누리꾼은 3일 재반박 글을 올리기도 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