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컴백 앞두고 코로나19 확진…접촉한 트와이스도 검사

  • Published : Dec 7, 2020 - 17:09
  • Updated : Dec 7, 2020 - 17:09
가수 청하 (MNH엔터테인먼트)
최근 가요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가수 청하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와 접촉한 트와이스 사나, 사나와 함께 활동하는 트와이스 멤버 그리고 이들이 출연한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20 MAMA) 관계자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거나 받을 예정이다.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청하는 최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하고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7일 오전 검사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팬 카페를 통해 밝혔다.

소속사는 "청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가수와 스태프, 직원 등도 함께 검사를 진행했거나 진행할 예정이며 확인이 되는 대로 후속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청하도 이날 팬카페에서 "너무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조심한다고 했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나 보다"라며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팬들에게 전했다.

청하와 지난 4일 만난 것으로 알려진 트와이스 사나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사나는 물론 함께 활동하며 사나와 동선이 겹친 트와이스 멤버들과 스태프들 역시 금일 오후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트와이스가 지난 5일 '2020 MAMA' 무대 사전 촬영을 하고 6일에는 시상식에 출연했기 때문에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 역시 검사를 받는다.

엠넷 측은 "트와이스와 밀접접촉이 의심되는 일부 직원들은 즉시 자가격리 조치하고 선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했다"며 "아울러 '2020 MAMA' 행사 중 트와이스와 동선이 겹친 일부 소속사에도 해당 사실을 즉각 알려드렸다"고 말했다.

청하는 오는 10일 정규 1집 '케렌시아'(QUERENCIA)의 선공개 싱글 'X (걸어온 길에 꽃밭 따윈 없었죠)'를 발매하며 컴백할 예정이었다. 이후 내년 1월에는 정규 1집을 선보일 계획이었다.

소속사 측은 "앨범 발매 일정과 관련해서는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8일 엠넷 예능 '달리는 사이' 온라인 제작발표회는 출연자 중 청하만 불참하고 예정대로 진행된다.

엠넷은 "촬영은 지난달 20일 종료됐고 그 이후 출연진 간 만남은 없었다. 온라인 제작발표회는 조심해서 잘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청하는 청량한 음색에 힘 있는 퍼포먼스가 특징으로 '롤러코스터', '러브 유', '벌써 12시', '스내핑' 등을 잇달아 히트시키며 주목받았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과 함께 가요계에서도 트로트 가수 이찬원과 그룹 에버글로우·업텐션 멤버 등 가수들의 확진이 속출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