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전통약재가 코로나 치료?…WHO, 임상시험 허가

  • Published : Sept 20, 2020 - 09:47
  • Updated : Sept 20, 2020 - 09:47
(AFP)

세계보건기구(WHO)가 아프리카 천연 의약품(herbal medicines)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서 시험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WHO,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은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천연물 의약품의 3상 임상시험 규정을 승인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 단체들은 천연물 의약품 임상시험 데이터를 관리하고 감시하는 기구 설립을 위한 헌장과 운영세칙(Terms of Reference)도 승인했다고 밝혔다.

WHO 아프리카지부 소속 프로스퍼 투무시메 박사는 "코로나19 발병으로 보건 체계를 강화하고 연구개발 프로그램을 신속히 도입할 필요성이 커졌다"며 "여기에는 전통 의약품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통 의약품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품질이 보증되는 것으로 판단되면 WHO는 해당 약품의 신속하고 대규모 지역생산을 권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몇 달전 안드리 라조엘리나 마다가스카르 대통령이 자국민에게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쑥을 원료로 만든 음료를 마실 것을 촉구한 와중에 나왔다고 AFP통신은 설명했다.

'코비드 오가닉스'라는 이름의 이 음료는 현재 마다가스카르 내에서 널리 확산했으며 아프리카 몇몇 다른 나라들로 수출된 상태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