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이욱 W재단 이사장과 공개열애 1년 만에 결혼

  • Published : Aug 27, 2020 - 10:51
  • Updated : Aug 27, 2020 - 14:16
(연합뉴스)

가수 벤(29)이 기후난민 구호사업 등을 하는 이욱(32) W재단 이사장과 공개 열애 1년 만에 결혼한다.

벤은 지난 26일 소셜미디어에 자필 편지를 올려 이같이 밝히면서 "저희 둘 다 완벽하진 않지만, 서로의 허물은 덮어주고 부족한 부분은 채워주며 예쁘게 살아보려 한다"고 썼다.

이어 "조심스러운 시기이기에 결혼식은 양가 부모님과 가까운 친지만 모시고 소규모로 진행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결혼식 날짜 또한 공개하지 않았다.

두 사람은 지인 모임으로 만나게 된 후 연인 관계로 발전했고, 지난해 9월 관련 보도가 나오자 이를 인정했다.

벤은 2010년 여성 보컬 그룹 베베미뇽으로 데뷔했다가 2012년 미니앨범을 내며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가창력을 갖춘 실력파 여성 보컬로 꼽히며 '180도', '열애중', '헤어져줘서 고마워' 등 히트곡을 냈다.

이욱 이사장이 재직 중인 W재단은 세계 각국 정부 기관 및 기업, 단체 등과 협력해 세계 자연보전 프로젝트 및 기후난민 구호사업을 하는 비영리단체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