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 유전자 치료법 개발

  • Published : Apr 22, 2020 - 09:44
  • Updated : Apr 22, 2020 - 09:48

(삼성서울병원-연합뉴스)

녹내장을 특정 유전자 발현을 억제해 치료하는 유전자 요법이 개발됐다.

녹내장은 안구에 영양을 공급하는 동시에 안압을 유지해 주는 눈 속의 체액인 방수(房水)의 배출구가 좁아지면서 안압이 상승, 망막의 시신경이 손상되는 질환으로 시력이 점차 떨어지면서 실명까지 이를 수 있다. 현재 완치 방법은 없다.

영국 브리스톨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콜린 추 박사 연구팀은 크리스퍼(CRISPR) 유전자 가위를 이용, 안구의 섬모체(모양체, ciliary body)에 있는 유전자 아쿠아포린1(Aquaporin1)을 억제해 녹내장을 치료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ScienceDaily)가 21일 보도했다.

아쿠아포린1 유전자는 세포 내 물의 출입을 조절하는 막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로 이 유전자를 억제하면 녹내장의 원인인 안압 상승이 해소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유전자는 수정체(lens)에 연결되어 있는 띠 모양의 조직인 섬모체(모양체, ciliary body)에 있다. 섬모체는 안압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방수를 만든다.

이 유전자 치료법은 녹내장 모델 생쥐와 기증된 안구 조직으로 실험한 결과 효과가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이 결과가 임상시험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면서 임상시험에서 성공적인 결과가 나오면 단 한 번의 유전자 주사로 장기적인 치료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안압을 떨어뜨리는 점안액, 레이저 치료, 수술 등이 이용되고 있지만, 치료 효과에는 한계가 있고 부작용이 따른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 전문지 '분자 치료'(Molecular Therapy)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