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페르소나', 국제음반산업협회 '글로벌 앨범' 3위

  • Published : Mar 20, 2020 - 08:54
  • Updated : Mar 20, 2020 - 08:54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한국 가수 최초 2년 연속 선정


그룹 방탄소년단(BTS)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 앨범이 국제음반산업협회(IFPI)가 선정한 2019년의 '글로벌 앨범' 톱 10에 들었다. 한국 가수가 '글로벌 앨범 톱 10'에 두 해 거푸 오르기는 처음이다.

국제음반산업협회가 19일(현지시간) 홈페이지와 SNS에 공개한 '글로벌 앨범 차트 2019'에서 이 앨범은 3위에 올랐다.

국제음반산업협회는 이 앨범이 "자신감 있고 장르를 넘나드는 사운드로 평론가들의 호평을 받았고 전 세계적으로 히트했다"고 평가했다. 한국만 아니라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등지에서도 1위를 기록한 사실도 언급했다.

방탄소년단은 전년도 같은 차트에서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와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앨범으로 2위와 3위를 모두 차지했다.

한편, 2019년 '글로벌 앨범' 1위는 일본 아이돌 그룹 '아라시(嵐)'의 데뷔 20주년 베스트 앨범 '5x20 올 더 베스트(All the BEST)!! 1999-2019'가 차지했다.

미국 팝 디바 테일러 스위프트 정규 7집 '러버(Lover)'가 2위에 올랐다.

레이디 가가가 출연한 영화 '스타 이즈 본'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OST)이 4위, 빌리 아일리시의 '웬 위 올 폴 어슬립, 웨어 두 위 고?'(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가 5위였다.

퀸 '보헤미안 랩소디'(6위), 에드 시런 'No.6 컬래버레이션스 프로젝트'(7위), 아리아나 그란데 '땡큐, 넥스트'(8위), 람슈타인 '람슈타인'(9위), 비틀스 '애비 로드'(10위)가 뒤를 이었다.

음반제작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조직된 국제기구인 국제음반산업협회는 전 세계 실물 앨범 판매량과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수치를 합산해 매년 '글로벌 앨범' 톱 10 차트를 발표한다.

방탄소년단은 이 협회가 선정한 지난해의 '글로벌 아티스트' 명단에서도 7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 협회가 최근 발표한 지난해의 '글로벌 싱글' 명단에서는 빌리 아일리시의 '배드 가이'가 1위에 선정됐다. (연합뉴스)

코리아헤럴드 네이버 채널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