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라푼젤' 머리카락 190㎝ 여학생…"일주일에 한 번 감아"

  • Published : Jan 21, 2020 - 08:59
  • Updated : Jan 21, 2020 - 09:00
(AFP-연합뉴스)

기네스 기록 경신…"여섯 살 때 헤어컷 망친 뒤 계속 길러"


'살아있는 라푼젤'로 불리는 인도 여학생이 머리카락을 190㎝까지 길러 기네스 기록에 올랐다.

20일 인도 현지 매체와 AFP통신에 따르면 인도 구자라트주 모다사에 사는 닐란시 파텔(17)이라는 여학생이 작년 9월 22일 190㎝의 머리카락으로 '가장 긴 머리카락-10대 부문' 기록을 경신했다.

앞서 파텔은 2018년 11월 21일 155.5㎝의 머리카락으로 해당 부문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고, 계속해서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고 길러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파텔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최근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여섯 살 때 머리카락을 잘랐는데 진짜 엉망이었다. 그때부터 자르지 않고 계속 길렀다"고 말했다.

이어 "머리카락은 일주일에 한 번 감는다. 말리는데 최소 30분, 빗질에 1시간 등 두 시간이 걸린다"며 "부모님이 긴 머리카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충분히 도와주시고, 즐거워하신다"고 덧붙였다.

파텔은 "사람들이 같이 셀카를 찍자고 달려오면 마치 유명인이 된듯한 느낌"이라며 "인도의 자랑이라고 자부심도 느낀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